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서인, '범내려온다' 현수막 비하 논란..."빙X 호랑이 그려놓고"

등록 2021.07.21 14:33:34수정 2021.07.21 17:39: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웹툰작가 윤서인 . (사진 = 뉴시스DB) 2021.01.18.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만화가 윤서인씨가 '2020 도쿄 올림픽' 선수촌에 건 현수막 '범 내려온다'를 두고 "척추 나간 구겨진 빙X 호랑이"라고 비하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씨는 지난 20일 자신의 SNS에 '범 내려온다' 현수막 관련 일본의 반발을 언급한 기사와 함께 "그냥 아무것도 안 걸면 되잖아"라고 시작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척추 나간 구겨진 빙X 호랑이 그림 걸어놓고 '범 내려온다' 이게 뭐냐"며 "'이 정도면 일본이 뭐라고는 못하겠지' 비겁한 마음으로 무의미한 상징물 하나 걸어놓고 또 뭐라고 하나 안 하나 살피고 발끈발끈 지X한다"고 했다.

또 "꼭 이렇게 조급하게 티를 내는 저 마음은 얼마나 가난한가"라며 "나 같으면 정 현수막이 걸고 싶으면 '세계인의 축제에 참가하게 돼서 기뻐요'라던지 '어려운 시기에 모두 힘냅시다' 이렇게 걸겠다"고 적었다. 

이어 "긍정과 응원 화합 행복 여유가 뭔지 모르고 매사에 악의적이고 적대적이고 건들기만 해봐 부들거리는 나라가 내 조국인 게 너무 슬프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씨는 도쿄올림픽 선수촌 한국팀 거주동에 걸렸던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들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 현수막을 두고도 "남의 잔칫집에 가서 굳이 하는 짓 보라"며 비난글을 올린 바 있다.

그는 "저러면서 호스트가 제공하는 맛난 음식과 친절한 서비스들은 뻔뻔하게 누리겠지"라며 "올림픽 정신 따위는 X나 줘라. 안 간다고 큰소리 뻥뻥 치다가 슬며시 기어가서 XX짓 아 창피해"라고 적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