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대장동 개발 관련 수사, 100% 동의"

등록 2021.09.15 14:08:54수정 2021.09.15 14:13: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미 수사 몇 번 했다고 했는데 또 요구 하면 찬성"
"공공개발 결정하면서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 극렬 반대"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김종택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화천대유 특혜 의혹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의힘 소속 경기도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09.15.
jtk@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해 "수사 요구에 100%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15일 경기도의회 본회의 추경예산안 의결과 관련 인사말을 통해 "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수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제가 알기로는 이미 수사 몇 번 했다. 했는데 또 요구를 하면 100% 찬성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 의원 6명은 이날 오전 도의회 본관 앞에서 출석하는 이 지사를 비판하며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당시 성남시의회에서도 심각하게 논란이 됐던 것으로 LH에서 진행하려던 것을 국민의힘 전신인 새누리당의 신모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포기하도록 한 게 이 사업"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업을 위해 민간업자들이 일대 땅을 다 사놨었는데 제가 성남시장에 당선돼 공공개발을 하기로 결정하면서 당시 새누리당 의원들이 극렬히 반대했다"며 "성남시에 최소한 5000억원 이상의 순이익을 보장하는 등 조건을 걸었는데 3곳이 참여해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선정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성남시는 민간업체가 이익을 보든, 손해를 보든 관여하지 않았고, 인허가만 맡았다"며 "국민의힘 의원들이 선배 의원이 한 일을 잘 모르는 것 같다. 한번 더 알아보시라"고 비꼬았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개발은 민간개발 특혜 사업을 막고 5503억원을 시민 이익으로 환수한 모범적 공익사업"이라며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공익환수사업인 대장동 개발 사업을 둘러싼 억측과 곡해, 왜곡보도, 네거티브를 넘어선 마타도어가 난무한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