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측 "文대통령 與경선 득표율 57% 수준 근접할 듯"

등록 2021.09.27 12:29: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호남 승리에 본선직행 자신 "호남이 이재명 인정"
"경선 때 불가피한 공방 있었지만 이젠 단결해야"
곽상도 고리 대장동 역공 "野 정치공작 포기해야"

associate_pic

[완주=뉴시스] 전북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 전북 합동 연설회가 열린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에서 투표 결과 발표를 마친 이재명 후보 지지자들 앞에서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09.26. pmkeul@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27일 호남 대전 최종 판정승에 반색하며 본선 직행을 자신했다.

우원식 선거대책위원장은 "지난 주말 전남,광주 그리고 전북 선거에서 과반이넘는 득표로 승리했다"며 "끝없는 흑색선전과 정치공작에도 흔들림없이 과반이 넘는 지지를 지켜준 호남 동지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는 때릴 수록 단단해 지는 강철처럼 기득권의 돌팔매와 망치질에도 꺾이지 않았다"며 "호남이 그런 이재명을 높이 평가하고 정권 재창출의 적임자임을 인정해 주셨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조정식 총괄 선대본부장도 "광주·전남에서는 이낙연 후보에 대해 배려하면서도 이재명 후보의 과감한 승리를 위한 전략적선택을 해줬고 전북에서 이재명 후보를 압도적 격차로 지지해 주셨다"며 "호남지역 전체 지지율은 (김두관 후보 사퇴 기준) 50.1%로 과반의 지지를 보내줬고 전체 53%를 얻는 압승을 거뒀다"고 거들었다.

대표적 전략통인 이근형 기획단장은 "지난 2017년 경선 때 문재인 후보가 최종적으로 57%를 받았다"며 "이번 경선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53% 정도 되지만 남아있는 경선 일정을 감안하면 지난번 문 후보가 받았던 수치에 상당히 근접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전망했다.

지난 19대 대선 민주당 경선 때 문재인 대통령처럼 결선투표 없는 본선 직행을 자신하는 것이다. 4파전으로 치러진 당시 경선에서 문 대통령은 최종 57.0%를 득표한 바 있다.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후보는 21.2%를 얻었다.

나아가 경선 승리를 기정사실화하며 본선을 염두에 둔 원팀 모드로의 전환도 시사했다. 이 단장은 "경선을 치르다보니 후보들 간에 불가피하게 과도한 공격과 방어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고, 불가피했다"면서도 "지금부터는 경선이 끝나고, 또 끝나기 전이라도 단결해서 정권재창출을 해야겠다는 문제의식을 보다 더 공유하는 장으로 이 경선판을 끌고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어차피 본선은 세력 대결 성격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의 경쟁자로 볼 수 있는 야당, 국민의힘이 앞으로도 우리나라 정치에서 대안이 될 수 없다는, 적어도 현재 모습으로는 대안이 될 수 없다는 점을 보다 더 강하게 어필해야 한다. 이재명 후보가 우리 진영의 대표선수이기 때문에 상대와의 세력대결 측면에서 우리의 정당성과 상대방의 부당함을 구체적으로 설명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성남 대장동 의혹에 대해서도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 화천대유 퇴직금 문제를 고리로 적극적 반격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우 위원장은 "이번 사건은 국민의힘 비리 의혹사건으로 불러야 한다"며 "국정조사와 특검 요구는 수사 칼날을 피하기 위한 정치공작이라는 것이 저희 입장이다. 이 지사에게 뒤집어씌우려는 시도"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부질없는 정치공작을 포기하고 진실규명에 적극 협조할 것을 요구한다"며 "이와 관련해 화천대유-국민의힘 유착 사건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국정감사에 관련자 증인 채택 등 민주당 차원의 대응도 요청 드린다"고 주문했다.

박주민 총괄 본부장은 김기현 원내대표가 곽 의원 아들 문제를 사전에 인지했다는 보도를 인용하며 "국민의힘 지도부의 말은 더이상 국민들이 믿기가 어려워졌다"며 "곽 의원의 이 부분을 포함해 국민의힘 지도부가 책임져야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병욱 직능 본부장도 "지금까지 아무런 근거와 논리 없이 이재명 지사를 향해서 펼쳐왔던 공세는 전형적인 공작정치임이 밝혀졌다"며 "화천대유의 장부 역할을 한 법조인 자금 등 국민의힘 관련 내용을 보면 뭔가 몸통은 있을 것이다.  그런 몸통을 밝혀내는 것이 이번 대장동 사건의 핵심"이라고 가세했다.

한편 이 지사 싱크탱크인 '성공포럼'은 오는 28일 오후 2시 이재명 지사가 참석하는 가운데 '공영개발 개발이익 환수'를 주제로 토론회를 열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