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남도의회 가야사특위 '가야사 정립 학술토론회'

등록 2021.09.27 18:23: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임나일본부 극복, 허왕옥 도래 역사성 규명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의회 '가야사 연구복원사업 추진 특별위원회'는 27일 오후 도의회에서 '가야사 정립 학술토론회'를 개최했다.

가야문화진흥원, 경남매일신문, 인제대학교 융복합문화연구소 공동주관한 토론회는 가야사 정립을 위한 '일본서기'의 임나일본부설 극복, 허왕옥 도래의 역사성 규명 및 문화콘텐츠화를 통한 관광자원 발굴을 모색했다.

 제1주제, 제2주제, 종합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김진기 도의원을 좌장으로, 표병호 도의원이 사회를 봤다.

제1주제 '임나일본부 극복과 가야사 정립'을 이덕일 한가람 역사문화연구소장이 발제하고, 남재우 창원대 사학과 교수와 김명옥 건국대 동화한국어문학학과 교수가 토론했다.

제2주제 '허왕옥 도래와 통합적 활용 방안'은 도명 스님(가야불교연구소장)이 발제했다. 하성자 김해시의원과 이동주 동아대 고고미술사학과 교수, 김태영 경남연구원 미래전략본부장이 토론했다.

이어 종합토론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황재은 특위 위원장은 "이번 토론회가 가야사에 대한 전국민적인 인식을 높이고 흥미와 관심을 이끌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 다각적인 홍보 활동을 통해 가야문화의 우수성과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위는 2019년 1월17일 구성돼 현재까지 가야사 연구·복원에 관한 특강, 가야사 관련 지자체 및 유적지 현장 방문, 비지정문화재 연구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 한국지방정부학회와 공동학술대회 개최, 시·군의회 의장단 업무협약서 채택, 국회 방문을 통한 가야사특별법 제정 촉구 대정부 건의 등 다양한 활동을 해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