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음바페 역전 결승골' 프랑스, 스페인 꺾고 UEFA 네이션스리그 우승

등록 2021.10.11 09:0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프랑스가 스페인을 누르고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의 산시로 경기장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2020~2021 UEFA 네이션스리그 결승전에서 먼저 실점했지만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의 동점골과 킬리안 음바페(파리 생제르맹)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2-로 승리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2019년 포르투갈의 초대 대회 우승에 이어 두 번째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주인공이 됐다.

프랑스는 전반을 0-0으로 마친 뒤, 후반 19분 미켈 오야르사발(레알 소시에다드)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오야르샤발은 세르히오 부스케츠(바르셀로나)의 침투 패스를 왼발슛으로 연결해 긴 침묵을 깼다.

결과적으로 잠자던 사자의 코털을 건든 격이 됐다.

프랑스는 2분 만에 벤제마가 페널티박스 왼쪽 모서리 부근에서 오른발로 정교하게 감아서 차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골키퍼 손에 살짝 닿았지만 공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어 후반 35분 음바페가 해결했다.

음바페는 스페인 뒷공간을 파고들어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고, 빠른 왼발슛으로 스페인의 골네트를 갈랐다. 오프사이드 여부를 두고 비디오 판독(VAR)을 거쳤고, 골로 인정됐다.

한편, 이탈리아는 앞서 벌어진 3위 결정전에서 벨기에에 2-1로 승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