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겨울옷 꺼내세요"…전국 한파특보, 서울 체감온도 영하 3도

등록 2021.10.17 04:00:00수정 2021.10.17 05:40:3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아침 기온, 전날보다 10~16도 하락
서울 0도, 춘천 -1도, 대전 0도 등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서울 아침 최저기온 영하 11도까지 떨어지며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지난해 12월15일 오전 서울 중구 시청역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12.15.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17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아침 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칼바람도 함께 불면서 서울의 경우 체감온도는 영하 3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아침 기온이 어제(16일)보다 10~15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겠다"며 "아침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를 기록하겠다"고 전했다.

현재 수도권을 포함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주의보가 발표 중이다. 경기도(용인시·광주시), 충청남도(논산시·홍성군), 충청북도(보은군·괴산군·영동군·음성군·증평군), 전라북도(진안군·무주군·장수군)는 전날 오후 9시 기준으로 한파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기온이 3도 이하,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발효된다.

한파경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5도 이상 떨어지고 기온이 3도 이하, 평년값보다 3도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5도 이하로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급격한 저온 현상으로 광범위한 지역에서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이날 아침 최저기온은 -3~7도, 낮 최고기온은 10~16도가 되겠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0도, 인천 2도, 수원 1도, 춘천 -1도, 강릉 4도, 청주 2도, 대전 0도, 전주 1도, 광주 3도, 대구 3도, 부산 6도, 제주 11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11도, 인천 10도, 수원 12도, 춘천 13도, 강릉 13도, 청주 12도, 대전 13도, 전주 13도, 광주 13도, 대구 14도, 부산 16도, 제주 15도다.

칼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예보된 기온보다 2~6도 가량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기온이 급격히 낮아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실제 느끼는 추위는 더욱 강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바람이 초속 10~16m, 순간풍속 초속 20m 이상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남해안과 경북남부동해안에는 순간풍속 초속 15m 이상, 그 밖의 지역도 초속 10~15m로 강한 바람이 불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