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모든 국민이 함께 배우고 즐기는 '해양환경교육' 만든다

등록 2021.10.25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해수부, 제2차 해양환경교육 종합계획 발표
'기후변화·해양플라스틱 쓰레기' 교육 중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해수부, 제2차 해양환경교육 종합계획.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앞으로 해양환경 교육용 콘텐츠를 탑재한 차량을 이용한 초등학교 이동 교실이 전국으로 확대된다. 또 해양환경교육 전문인력인 '해양환경교육사'를 적극 양성한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해양환경교육을 전국적으로 확산시키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2차 해양환경교육 종합계획(2021~2025년)'을 25일 발표했다.

해수부는 지난 2016년에 처음으로 해양환경교육 종합계획을 수립한 뒤 국가해양환경교육센터를 지정하는 등 해양환경교육을 위한 기반을 다졌다. 다만, 국가해양환경교육센터 외에는 해양환경교육을 위한 기반과 네트워크가 부족하고, 교육 수단도 오프라인으로 한정돼 있었다. 또 최근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와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등 해양환경 문제에 대한 관심이 증가함에 따라 이에 대한 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따라 해수부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해양 탄소중립과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문제를 중심으로 교육을 강화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해양환경 교육용 콘텐츠를 탑재한 차량을 이용한 이동 교실을 전국 단위로 확대한다. 기존 이동 교실은 남해권과 수도권, 서해권에서만 운영됐다. 올해 9월에 동해권(1대)에도 추가 투입했고, 현재 제주권 및 내륙권 등 추가 배치를 검토하고 있다.

 또 시·도 교육청이 연간 학교환경교육계획을 수립할 때 해양환경교육 과정이 충실히 반영될 수 있도록 환경부, 교육부와 공동으로 학교환경교육계획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환경부의 에코스쿨 조성사업과 연계해 도서·연안 지역의 폐교를 리모델링해 해양환경교육·체험장으로 만드는 '오션 에코스쿨' 조성 사업도 추진한다.

해수부는 해양 탄소중립과 해양플라스틱 쓰레기를 중심으로 교육 내용을 재편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교육과정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교육자료 등 맞춤형 교육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한다. 관계부처와 협력해 탄소중립 시범·중점학교 등을 통한 학교의 탄소중립 교육을 강화하고, 반려해변 운동 등 다양한 국민참여형 프로그램과 캠페인을 통해 해양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국민의 인식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해양환경교육 전문인력인 '해양환경교육사' 양성도 본격 추진한다. 이를 위해 해양환경교육사 제도 운영방안과 교육과정을 마련하고, 해양환경교육사 운영사무국과 양성기관을 지정한다.

해수부는 해양환경교육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기 위한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현재 충청남도에만 있는 지역 해양환경교육센터를 다른 지역으로 확대하기 위해 센터의 추가 설립 및 운영에 대한 지원을 추진한다.

또 국가해양환경교육센터의 기능도 국가 위탁사업 수행에서 해양환경교육을 위한 기획과 연구, 네트워크 구축 영역까지 확대한다. 지역별·분야별 해양환경 비정부기구(NGO)를 통한 해양환경교육 실시 및 기업과의 협업을 통한 해양환경체험관 조성 등 NGO·기업과의 협력도 강화하여 원활한 해양환경교육 체계를 구축한다.

윤현수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해양 기후변화 및 해양플라스틱 쓰레기 등 해양환경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교육을 통한 인식 전환과 실천이 필수적"이라며 "그간 구축된 교육기반을 중심으로 해양환경교육을 전국적으로 확대해 국민들이 일상 속에서 해양환경교육을 접할 수 있도록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