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H-스쿨케어' 캠페인 진행…"어린이 통학환경 개선"

등록 2021.10.25 11:13: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착순 1500개 초등학교?특수학교에 무상으로 통학차량 방문 점검
특수학교 3곳에 1억5000만원 기부, 장애인 전용 통학차량 등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대차는 지난 22일 강남구 일원동 소재 밀알학교에서 (왼쪽부터)이정민 효창복지관장, 남강희 현자지부 정비위원회 의장,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 최희복 상무, 김정선 나래학교장, 최병우 밀알학교장, 이성만 다니엘학교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리아 통학차량 및 휠체어 구입 지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사진=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국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학생들의 통학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H-스쿨케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H-스쿨케어 캠페인’은 현대차의 서비스 인프라를 활용해 어린이들의 통학 이동수단을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통학차량 케어 서비스’와 ‘H-스페셜 무브먼트 프로젝트’ 2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통학차량 케어 서비스’는 학교에서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사용 중인 ▲스타리아 ▲스타렉스 ▲카운티 ▲에어로타운·그린시티 등 현대 차종에 대한 무상 방문 점검 및 진단을 내용으로 한다.

이 서비스는 통학 안전과 직결되는 전자시스템 고장, 엔진룸 상태 및 기능, 타이어 공기압 등에 대한 점검은 물론 와이퍼 블레이드, 워셔액, 냉각수, 오일 등 주요 소모품의 무상 교환을 포함한다. 통학 차량 실내 공기 항균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 9월 교육부와 함께 서비스 희망학교 접수를 완료했으며, 선착순 1500개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대상으로 12월 31일까지 순차적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다.

‘H-스페셜 무브먼트 프로젝트’는 서울 시내 특수학교의 통학차량 및 전동휠체어 구입을 위한 기부금 후원으로 이동권이 취약한 아동들을 돕는 프로그램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현대차는 1500개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대상으로 12월 31일까지 어린이 통학차량으로 사용 중인 ▲스타리아 ▲스타렉스 ▲카운티 ▲에어로타운‧그린시티 등 현대 차종에 대한 무상 방문 점검 및 항균 서비스를 실시한다. (사진=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존 보유 차량의 내구연한, 차량 운영 상황 등 소정의 심사기준을 통해 사전 선정된 ▲나래학교 ▲밀알학교 ▲다니엘학교 3개교는 현대차가 기부한 1억5000만원으로 필요에 맞게 개조한 장애인 전용 통학차량(스타리아)을 구입하게 된다. 각 학교는 전동휠체어 또는 일반 휠체어도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차는 지난 22일 강남구 일원동 소재 밀알학교에서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 최희복 상무, 남강희 현자지부 정비위원회 의장, 김정선 나래학교장, 최병우 밀알학교장, 이성만 다니엘학교감, 이정민 효창복지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리아 통학차량 및 휠체어 구입 지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우리 사회가 일상으로 복귀를 앞두고 등교 수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지금은 어느 때 보다 어린이들의 안전한 이동수단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H-스쿨케어 캠페인을 연례화하는 등 더 많은 아동들의 통학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