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군산시, 노후 하수관로 정비·정밀조사…총사업비 285억원 투입

등록 2021.10.25 12:08: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존 20년 이상된 노후·불량 하수관 정비 시민불편 최소화 기대
노후 하수관 체계적 정비로 지반침하를 예방…하수도 유지관리 도모

associate_pic

[군산=뉴시스]고석중 기자 = 전북 군산시는 시민들의 안전확보를 위해 노후 하수관로 정비사업 및 정밀조사를 지속해서 추진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노후 하수관로 파손 등의 결함으로 도심지 주요 도로에서 발생하는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속적인 정비사업(조사 및 계획)을 펼치고 있다.

내년에는 지반침하 대비GPR( Ground Penetrating Radar, 지표투과레이더-전자기 펄스를 이용해 천부의 지하구조 파악 및 지하시설물 측량방법)탐사용역을 실시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지난 2016년에 20년 이상 경과 한 노후 하수관로 188에 대해 실시한 1차 정밀조사 결과 27.2km에서 관의 파손·천공 등이 발견됨에 따라 2020~2024년까지 285억원(국비 141억원)을 투입해 노후 하수관로 교체 및 개·보수 등 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다.

노후하수관로 정비 구간은 시내권역, 옥서권역, 임피권역, 서수권역, 대야권역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정비가 이뤄진다.

더불어 노후 하수관로 정비와 인근주변 배수개선 사업을 통해 도로의 지반침하예방, 노후하수관관리, 배수개선 등 시민 생활환경 개선과 안전사고 예방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되고 있다.

2022년에는 15억원(국비 7억5000만원)을 확보해 20년 이상 된 노후관로 210㎞에 대해서 3차 정밀조사를 시행하고, 2022~2024년(3개년)에 용역비 7억원 (시비)을 투입해 관내 도로변에 매설된 대구경(500㎜ 이상) 하수관로 350㎞ 구간을 탐사하는 GPR탐사용역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하수관로의 결함과 관로 주변 공동의 지속적인 정비를 통해 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가 크게 줄어들고 배수 개선이 기대된다"라며 "앞으로도 노후 하수관로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를 통해 효율적 운영관리 방안을 마련하고, 시민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어 "정밀조사 및 탐사 결과에 따라 결함이 확인된 곳은 보수보강 개선대책을 수립하고, 국고 보조사업 등 예산확보를 통해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99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