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손준성 구속 영장 청구에 "사필귀정, 尹도 이실직고하길"

등록 2021.10.25 18:10: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법원,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판단 내리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한 데 대해 "지극히 당연한 귀결"이라고 밝혔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도 자신의 수족이 벌인 국기문란 행위의 책임을 전면 부인하는 뻔뻔한 태도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고 국민 앞에 잘못을 이실직고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조사 영장 청구라는 점에서 이례적이라는 지적도 있지만 손 검사가 출석 요청에 불응하는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해 곧바로 구속영장 청구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그만큼 공수처가 손 검사의 관여 여부를 충분히 입증할 증거자료를 확보하고 있다는 방증으로도 보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검사 측의 '위법한 절차'라는 주장에 대해선 "현직 검사로서 공수처의 정당한 출석 요청에 불응해놓고 할 소리가 아니"라며 "공수처에 모든 잘못을 자백하는 것만이 민주주의와 국민에 끼친 죄를 조금이라도 탕감하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고 수석대변인은 "법원이 고발사주라는 검찰의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서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판단을 내리길 요청한다"며 "김웅 의원도 국회의원의 신분을 이용해 출석을 미룬다고 해서 고발사주 선거개입이라는 중대한 범죄의 책임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다는 점을 엄중하게 경고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