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靑에 "대통령이 피의자 만나", "특검 결단" 공세

등록 2021.10.26 16:53:42수정 2021.10.26 20: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野 "文·이재명 만남, 수사 영향 미칠 수도"
"文, 대장동 때문에 이재명과 거리두기"
유영민 "靑도 대장동 비상식적으로 봐"
"文에 특검 요청, 내부적으로 여러 고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26일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국민의힘 운영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회동, 대장동 의혹 등을 비판하며 공세에 나섰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이 전 지사가) 대장동 설계자이고, 결재권자이고, 총감독한 사람이고, 피의자가 될 수 있고, 범죄인이 될 수 있다"며 "이 사람을 대통령께서 만나시는 게 옳다고 보나"라고 물었다.

이어 "국가의 지도자가 될 사람이 범죄자, 피의자가 될 수 있다"며 "대장동 사건, 조폭과 관련되어 있다고 하는 이 엄혹한 상황 속에서 대통령이 이재명 전 성남시장을 만났을 때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나, 없나"라고 압박했다.

유영민 비서실장은 "여당의 대선후보로서 관례에 따라 요청해 만난 것"이라고 답했다.

같은 당 이영 의원은 2013년 김무성 대통령 특사가 시진핑 주석을 면담했을 때 사진을 예로 들어 "(오늘 회동에서) 이재명 후보가 이철희 수석과 마주 보고 앉아있고, 문재인 대통령께서 상석에 앉아계시는 사진이었는데 적절한 (자리) 배치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이 전 지사가) 독대까지 기대했는데, 대장동 사건 때문에 대통령께서 거리두기를 하고 계시는 건 아닌지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또 유 실장을 향해 "대통령님 뿐만 아니라 대장동 게이트, 반칙도 없고 상식적으로 이득을 획득한 상황으로 보시나"라고 질의했다.

이에 유 실장은 "청와대도 굉장히 비상식적으로 봤기 때문에 엄중하게 보고 있고 지켜보고 있다는 말을 드렸다"고 인정했다.

유상범 의원은 "김기현 원내대표와 이준석 대표도 대통령 (국회) 오셨을 때 검경의 수사를 좀 더 속도감 있게 해달라는 걸 챙겨달라는 당부도 있었다"며 "마지막에 대통령께서 특검을 임명하는 절차일텐데, 나중에라도 (청와대에서) 논의를 해 주시라"고 전했다.

임이자 의원은 "(민주당이) 입만 열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하는데, 그렇게 해서 더 특검으로 가야 되지 않나"라며 "유 실장께서 대통령께 특검을 해야 한다, 결단을 내리셔야 한다고 요청할 의향이 있나"라고 물었다.

유 실장은 "저희도 내부적으로 여러 고민하고 있다. 논의 중인 결과에 따라 결단을 내리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