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유승민계 하태경, 윤석열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등록 2021.10.27 15:17: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와 하태경 의원이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잡고 기자회견장을 빠져 나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류현주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하태경 의원을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하태경 의원님과 함께 앞으로 국민들에게 신선한 정치, 공감하는 정치 그리고 미래세대를 위한 정치를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하 의원에 대해 "정치를 하면서 단 한번도 쉬운 길을 택한 적이 없고 늘 당당하고 떳떳하게 할 말을 하는 소장파로서 우리나라 보수정당이 살이있음을 국민앞에 증명해온 분"이라며 "무엇보다 정치적으로 소외된 2030의 목소리를 300명 국회의원 중 가장 먼저 그리고 진전성 있게 경청해오시고 우리 미래세대가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알고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서 소통해오고 그들의 목소리를 경청해온 정치인"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을 모두 다 잘해낼 후보는 윤 후보뿐이다"며 "정권교체 적임자이면서 근본적 정치혁신이 가능하며, 우리 국가와 사회에 새로운 근본적 변화를 가져올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악성 포퓰리즘의 광풍으로부터 대민을 지켜낼 유일한 후보"라면서 윤 전 총장을 지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앞줄 왼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오른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오른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을 대선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의 대선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후보가 하태경 의원을 껴안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잡으며 이동하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왼쪽) 전 검찰총장과 하태경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고 손을 잡고 이동하고 있다. 이날 윤 캠프는 경선 경쟁자였던 하태경 의원을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7.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ryuh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