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美 핵준비태세 훈련에 "핵전쟁 안 일어난다 장담 못해"

등록 2021.11.17 21:02: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외무성 "세계를 핵군비경쟁 마당 만들어"
美전략사령부, 글로벌 선더 22 훈련 실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평안남도당위원회에서. 2021.11.17. (사진=노동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북한은 미군의 핵 준비태세 훈련을 비판하며 핵전쟁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 외무성은 17일 "미국이 동맹국들과 함께 전 지구 작전 능력을 숙달하고 핵전쟁 준비 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가상적인 적을 설정하고 실전의 분위기 속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선더 훈련은 명백히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핵전쟁 연습"이라고 말했다.

외무성은 "미국은 자기의 불미스러운 과거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여전히 핵만능론을 고취하면서 자기의 핵 무기고를 계속 증강하고 있으며 핵전쟁 능력을 끊임없이 강화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미국이 핵전략 자산들의 준비 태세를 개선하고 그 현대화를 더욱 다그치고 있는 것은 핵무기를 세계 제패 실현의 기둥으로 삼으려는 기도의 발로"라며 "이것은 전 세계를 새로운 핵 군비경쟁 마당에로, 핵대결장에로 몰아넣는 위험천만한 행위"라고 말했다.

외무성은 그러면서 "구름이 자주 끼면 비가 오기 마련이듯이 미국이 해마다 벌려놓는 글로벌 선더 훈련이 핵전쟁에로 이어지지 않는다고 과연 누가 장담할 수 있겠는가"라며 "미국은 핵구름을 몰아오는 무모한 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고 밝혔다.

미군에서 핵무기 운용을 책임지는 미 전략사령부는 지난 1일 핵준비태세 훈련인 '글로벌 선더 22'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3대 핵전력으로 불리는 전략폭격기와 핵미사일, 핵잠수함 준비 태세를 점검하는 훈련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