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GF그룹, '사랑의 달팽이'에 기금 3000만원 전달

등록 2021.11.28 12:2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BGF그룹이 올해 'BGF 사랑의 소리 기금'으로 모인 3000만원을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에 전달한다고 28일 밝혔다.

BGF그룹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받지 못하는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해 매년 사랑의달팽이를 통해 기금을 전달하고 있다. 기금은 매월 급여의 일부를 기부하는 급여우수리와 BGF복지재단의 지원금, 사내 경매 수익금으로 구성된다. 올해도 1000여명의 임직원들이 기금 마련에 힘을 보탰다.

지난 2010년부터 누적된 기부금은 4억원으로 50여명의 어린이들이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받았다. 올해는 5명의 아동들이 인공 달팽이관 수술을 마치고 청능 훈련을 비롯한 언어재활치료를 하고 있다.

박정권 커뮤니케이션실장은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을 십시일반 모아 올해도 아이들에게 세상의 소리를 선물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더 많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는 좋은 친구 같은 역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