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안철수·심상정도 기득권… 단일화 쉽지 않을 것"

등록 2021.11.29 13:56: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선 세번, 네번 나온분들…기득권 한축"
"기득권 정치 바꾸는데 동의하면 모이자"
"거대양당도 환골탈태한다면 제안 수락"
"이재명·윤석열 국가 경영 능력에 회의"
"尹, 수사만 했던 분…文에 적대적이기만"
"지방자치 단체 경영과 국가경영은 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새로운물결 중앙당 창당준비위원장이 28일 부산 민주공원 중극장에서 열린 '새로운물결(가칭) 부산시당 창당대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1.28. (사진= 김동연 캠프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9일 심상정 정의당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까지 포함한 제3지대 공조를 제안한데 대해 "셋이 모이더라도 단일화 논의까지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도의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제가 생각하는 제3지대의 길은 소위 진보, 보수를 제외한 여집합의 이야기가 아니다. 지금 제3지대 나와있는 분들도 사실 기득권의 한 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양당 구조 뿐만 아니라 정치기득권도 깨는게 목표인데 제3지대 후보들 보면 대선 세 번, 네 번 나온 분들이다. 이들도 기득권 정치의 한축"이라면서 "오늘 제가 다시 제안을 드린다. 기득권 정치판을 바꾸는 것에 동의하면 셋이서 보자"라고 제안했다.

이어 "양 당에서 제의를 받았고 지금도 제의를 하고 있지만 거대양당에서도 정말 깊이 성찰하고 기득권을 내려놓고 환골탈태하겠다면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부총리는 대선 후 경기도지사 출마 가능성이 언급되고 있는데 대해선 "그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에 우선 감사한 마음"이라면서도 "저는 대선후보다. 집권해 일할 수 있도록 조금 더 큰 물에서 일을 할 수 있도록 경기도민께서 이해해주시고 지지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이재명 윤석열 후보에 대한 평가를 해달라고 하자 "(그분들의) 국가경영 능력에 회의를 가지고 있다"라며  윤 후보에 대해 "어떤 분은 수사기관장하다 갑자기 나왔고 지금의 정부에 적대적이기만 하다. 과거를 재단하고 수사만 했던 분이 어떻게 국가를 경영할지 의심이 된다. 비전과 철학은 남의 머리를 빌릴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 경영과 국가경영은 완전히 다르다"라고 했다.

그근 또  "이전투구 진흙탕 싸움에 대해 얘기하고 싶은데 막말논쟁, 각종 비리 의혹 등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지 못하고 있다"라며 "입장부터 제대로 밝혀야 하고 막말논쟁이나 청약통장 조차 모른다고 했을때 품성과 의식을 의심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성인군자가 될 필요는 없지만 국민들이 인정하는 인성과 품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