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50조 지원 당장 논의" vs 윤석열 "뒤늦게 깨달아"

등록 2021.11.29 2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李 "소상공인 지원 공감…여야 합의시 정부 반대 안 할 것"
尹 "포퓰리즘이라더니…일찍 예산 반영은 바람직한 일"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의 한 식당에서 열린 5.18 관계자 오찬 간담회에서 유가족인 임금단 할머니와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광주=뉴시스] 김지현 여동준 양소리 권지원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윤 후보의 '소상공인·자영업자 50조원 지원 공약'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50조원 공약을 수용하겠다며 당장 국회에서 예산을 논의하자고 역제안했다. 이에 윤 후보는 이 후보를 겨냥해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면서도 자신의 공약 수용을 반겼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전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취재에 동행한 기자단과 만나 50조원 공약을 제시한 윤 후보를 향해 "내년 당선 후라고 조건 붙이고 미루지 말고, 지금 당장 본인이 제안한 지원 사업을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제가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포기하고 어떤 형식이든 간에 소상공인, 자영업자, 골목상권의 어려운 분들을 지원하자고 말씀드렸다"며 "야당이 제안했고 민주당은 동의하고 전적으로 공감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여야가 일치돼 합의하면 기재부가 왜 반대하겠나"라며 "지금은 비상사태이기 때문에 여야가 합의해서 50조원 규모의 지원을 한다고 하면 정부가 굳이 반대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국민들은 정치권과 정부가 어떤 조치를 해줬으면 하는 것들 있는데 당도, 저도 기대한 만큼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했던 것이 있다"며 "대표적인 걸 들자면 코로나19 극복 과정에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골목의 소상공인에 대한 보상이나 대책이 매우 취약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소상공인이나 국민에 대한 지원이 GDP(국내총생산)의 10%를 넘어서고 있는데 우린 겨우 1.3%를 지원해놓고 그것도 많다고 난리 아니냐"며 "지금도 힘든데 책상에 앉아서 '이정도 숫자면 충분히 만족할 수 있겠지'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기민하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청년층 지지율과 관련, "일주일, 한두달 노력해서 바뀌면 정상적 지지율이겠나"라면서 "쉽지 않다고 생각하고, 어쨌든 지지율과 관계 없이 우리가 해야 될 일인데 잘 못했던 일들에 대해서 좀 더 집중하고 성과를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직접 체감한 호남 민심에 대해선 "민주당을 지금까지 지탱해왔던 호남 국민들께서 정말 간절하게 '당이 좀 바뀌어라, 좀 더 잘 살게 해달라'고 말씀하실 때마다 정말로 많은 반성을 했다"며 소회를 전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9일 광주의 한 식당에서 열린 5.18 관계자 오찬 간담회에서 조영대 신부에게 '민심베개'를 전달받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그는 "국민들의 작은 숨소리나 목소리에 대해서 충분히 예민하지 못했고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했단 생각이 들었다"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더 새로워져서 지금보다 훨씬 더 나은, 새로운 나라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에 앞서 5·18 관계자와 오찬 간담회를 갖고 진상규명을 당부하는 피해자와 유족 등을 만났다.

당시 전남도청에서 체포됐던 피해자는 이 후보에게 "5·18 관련자들의 자살률이 아주 높다. 엊그제 이광영씨도 돌아가셨지만 30% 이런다"며 "저희들이 5·18 유공자 예우법에 따라서만 예우받고 있다. 그런 문제들을 풀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5·18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조카인 조영대 신부는 "전두환씨가 사망해버리고 나서 허망한 상황이지만 민사재판을 통해서 진상규명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대전 유성구 대덕연구단지 내 한전원자력연료를 방문해 원자력 연료 생산에 사용되는 연료봉에 대해 설명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윤석열 후보는 이날 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이 후보가 윤 후보의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50조원 예산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자고 했는데 어떻게 평가하는가'라는 질문을 받고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며 "민주당 정부가 그걸 일찍 예산에 반영하자는 건 바람직한 일"이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자기들의 포퓰리즘적 재난지원금 살포는 놔두고 제가 긴급구제 50조원 프로그램을 가동하자고 하니 그걸 포퓰리즘이라고 했다"며 "(이 후보가) 뒤늦게 깨달은 것 같다"고 했다.

이 후보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두번째 전국민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윤 후보의  '취임 후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피해 50조원 지원' 공약을 수용하며 내년 예산에 반영하자는 깜짝 제안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통령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9. photo@newsis.com


한편 윤 후보는 5인 미만 사업장에도 근로기준법을 전면적용하는 방안에 대해 신중한 접근을 시사했다.

그는 "근로기준법을 확대적용해서 근로자의 권리를 보장하자는 데에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면서도 "다만 그것이 사업자의 투자 의욕이나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면 결국 근로자의 불이익으로 돌아간다"고 했다.

윤 후보는 여러 가지 사항을 "비교해서 판단해야 한다"며 5인 미만 사업장의 근로기준법 확대 수준을 일률적으로 이야기해선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영세자영업장의 경우 최저임금을 올렸을 때 결국 거기서 일하는 분들이 더 일할 수 없게 됐고, (노동자들도) 한 군데서 일하던 것을 투잡·쓰리잡 뛰어야하고"라며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한 부작용이 재발될 수 있음을 거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yeodj@newsis.com, sound@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