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尹 지지 국민 훈계하려는 건 오만·위험한 태도"

등록 2021.11.30 09:29: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황운하 '尹 지지자=저학력' 글 파장에 강력 경고
"국민이 왜 尹 지지하나 내부서 통렬히 반성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0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국민들을 비판하고 훈계하려는 자세는 매우 오만하고 위험한 태도"라고 지적했다.

송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내부의 반성을 통해 국민들께서, 왜 우리가 보기에 대통령으로 국정운영 능력이 검증 안된 평생 검사만 하던 분을, 그것도 국민의힘 출신 전직 대통령을 두 사람이나 구속기소한 사람을 저렇게 지지하는지 돌이켜 보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당 황운하 의원이 전날 페이스북에 윤 후보 지지층을 '대부분 저학력, 빈곤, 고령층'이라고 규정해 비하 논란에 휩싸였던 것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송 대표는 "나는 윤석열 검창총장 임명 때부터 무리한 인사라 판단하고 반대를 표명해왔으며, 또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을 했던 분이 야당 대선후보로 선출되고 지지도가 높은 것은 우리가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며 "얼마나 우리가 미우면 그렇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이 먼저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접대 의혹, 장모 비호 의혹, 윤우진 변호사 선임 조언 등 거짓말이 드러났음에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후보를 비호하고 청문회 통과시켜 준 것을 통렬히 반성해야 한다"며 "본인, 부인, 장모-본부장의 비리 문제는 철저히 검증하여 국민들께서 객관적으로 후보를 검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또 "무엇보다 우리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함께 지난 과오를 반성하고 겸손한 자세로 미래 대한민국의 비전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며 "잘못된 것은 과감하게 수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의 장점은 국민의 목소리를 듣고 바로 반응하는 열린 자세와 실사구시의 철학을 가졌다는 것"이라며 "그래서 국민들께도, 부탁하지 말고 명령하시라고, 정치인에게 지시하시라고 청원하고 있다"고 상기시켰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과 선대위 관계자들은 국민을 가르치려는 자세가 아니라 겸손하게 경청하고 우리를 돌아보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는 것을 다시 강조해 본다. 저 자신부터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앞서 황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을 지지하는 사람조차 그가 어떤 국정운영 철학을 가졌는지 전혀 알지 못 한다"며 "실제로 윤석열의 지지자들은 1% 안팎의 기득권 계층을 제외하곤 대부분 저학력 빈곤층 그리고 고령층"이라고 적었다가 논란이 일자 게시글을 내리고 사과문을 올렸다.

송 대표가 SNS를 통해 공개 경고를 한 것은 최근 의원들의 SNS발 잇딴 '설화'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대선 국면에 돌입한 후 또다시 '비하성' 돌발 발언이 터져나올 경우 가뜩이나 박빙인 선거판에 치명적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