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이버, 현실-디지털세계 연결 생태계 '아크버스'로 글로벌 도전

등록 2021.12.01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프트뱅크와 일본 HD맵 제작 진행…기술로 글로벌 도전하는 또 하나의 사례
석상옥 대표 "아크버스, 온라인의 네이버를 물리세계와 자연스럽게 연결할 것"

associate_pic

▲네이버랩스의 아크버스(ARCVERSE)에 대해 설명 중인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사진=네이버랩스 제공)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네이버랩스는 1일 현실과 디지털세계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기술 기반 메타버스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구성하는 데이터·디바이스·솔루션·시스템들을 소개하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 등 아크버스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장하기 위한 청사진을 공개했다.

아크버스는 네이버랩스가 5년여간 개발해 온 인공지능(AI)·로봇·클라우드·디지털트윈·5G·자율주행·증강현실(AR) 등 기술들을 융합해 현실과 디지털 공간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메타버스 생태계이다.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솔루션과 시스템이 서비스 로봇, 자율주행 모빌리티,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스마트빌딩, 스마트시티처럼 현실세계의 혁신적 서비스 및 인프라와 연결된다는 의미다.

연결의 주축은 네이버클라우드와 5G를 기반으로 빌딩과 로봇들의 두뇌 역할을 대신하는 멀티 로봇 인텔리전스 시스템 '아크'(ARC)와 독자적인 실내·외 디지털트윈 데이터 제작 솔루션 '어라이크'(ALIKE)다.
associate_pic


네이버는 연내 완공 예정인 네이버 제2사옥에 우선적으로 아크버스 생태계를 구현할 계획이다.
 
석 대표는 "네이버 제2사옥이라는 거대한 테스트베드가 있었기에 다양한 기술들이 아크버스라는 하나의 생태계로 빠르게 융합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 기업, 학계 등과의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을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석 대표는 또 네이버가 기술을 통해 글로벌에 도전하는 또 하나의 사례를 공개했다.

석 대표는 소프트뱅크와 함께 일본에서 ALIKE 솔루션을 활용한 도시 단위 고정밀 지도(HD map)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 중임을 알렸다.

이와 관련해 미야카와 준이치 소프트뱅크 대표이사 사장 최고경영자(CEO)는 "네이버랩스의 기술을 활용한 일본 내 매핑 관련 프로젝트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소프트뱅크 네이버랩스 네이버클라우드 협업에 활용될 얼라이크(ALIKE) 솔루션. (사진=네이버랩스 제공)

석 대표는 장기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한 기술 고도화와 더불어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장기적으로 더 많은 비즈니스 기회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알렸다.

한상영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도 "증가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에 맞춰 향후 ALIKE, ARC와 같은 네이버랩스의 핵심 기술력들을 다양한 파트너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를 통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석 대표는 네이버랩스가 기술을 통해 새로운 연결을 만드는 곳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는 "아크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하나 하나의 서비스가 될 수도, 융합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서비스가 될 수도 있다"며 "우리가 구축할 아크버스가 각 산업에 접목돼 패러다임의 전환을 이끌어 낼 인프라와 서비스의 탄생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