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문 대통령 "재택치료 생활지원비 외 추가 지원 적극 검토"

등록 2021.12.06 16:29:29수정 2021.12.06 16:32: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金총리와 주례회동…"역학조사 지원인력 대폭 보강"
金 "연말 4주간 총력 대응…현장점검 지원반 가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월17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마친 후 대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5.1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재택 치료 대상자와 동거인의 어려움을 덜어 주기 위해 현행 생활지원비 외 추가 지원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가진 김부겸 총리에게 재택 치료 확대에 따른 지원 방안과 관련해 이같이 지시했다고 국무총리실이 보도자료를 내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철저한 역학조사를 위해 지원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등 전폭적 역학조사 지원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총리는 "재택 치료 상황의 면밀한 관리와 지원을 위해 각 부단체장을 '재택 치료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전담 인력도 보강해 나갈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문 대통령과 김 총리는 확진자 급증과 오미크론 유입 등 최근 방역상황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고 대응 방안도 논의했다.

김 총리는 "연내 확산세 차단을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고, 연말까지 4주간을 특별방역점검 기간으로 정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오늘부터 총리실에서 '현장점검 지원반'을 새롭게 가동해 병상 확보와 백신 접종, 재택 치료와 역학 조사 등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관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각 부처는 장관이 직접 방역 책임관을 맡고, 소관 시설별 국장급 전담관을 지정해 방역 수칙 이행 여부 등을 집중 관리할 것"이라며 "산하 공공기관 및 민간 협회·단체와 함께 점검협의체를 구성·운영하기로 했다"고도 보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