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야놀자·여기어때·네이버여행상품, '토종 빅3' 시대

등록 2021.12.07 11:30: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컨슈머인사이트, 여행상품 플랫폼 이용 경험율 조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021년 여행상품 플랫폼 이용경험. (사진=컨슈머인사이트 제공) 2021.1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여행상품 플랫폼 시장에서 '빅3 쏠림현상'이 더 심해졌다. 코로나19 이후 외국계 플랫폼이 맥을 못 추는 사이 야놀자, 여기어때, 네이버여행상품 등 국내 브랜드 3곳 이용 경험률이 크게 올랐다.

여행 전문 조사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여행상품 만족도 조사'에서 최근 1년 내(2020년9월~2021년8월) 온라인 여행상품 플랫폼을 이용 경험을 조사한 결과, 1년 내 여행플랫폼 이용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소비자는 48.3%로 작년보다 2.1%포인트(p) 감소했다.

2017년 첫 조사 때 42.7%에서 2018년 48.6%, 2019년 53.6%로 정점을 찍더니 작년 50.4%로 한풀 꺾이고 올해는 3년 전 수준으로 줄었다. 국내 여행이 회복되긴 했으나, 해외여행이 거의 올스톱된 여파다.

플랫폼별 이용 경험률은 야놀자가 20.4%로 5년 연속 부동의 1위에 올랐다. 전년대비 3.4%포인트 상승했으며, 처음으로 20%대를 돌파했다. 여기어때가 14.7%로 2위, 네이버 여행상품이 14.0%로 3위를 지켰는데 이용 경험률은 각각 2.6%포인트, 2.8%포인트 상승하면서 둘 사이 격차는 작년보다 줄었다.

2019년까지 1위 야놀자를 제외하고는 외국계 브랜드가 주류였으나 작년부터 국내 브랜드 빅3체제로 전환했다. 코로나19 여파다. 이같은 추세는 올해 더욱 강해지면서 빅3 이용 경험률의 총합이 작년 40.2%에서 49.1%로 8.9%포인트 상승했다. 나머지 국내 브랜드 중에는 데일리호텔(2.5%, 9위) 마이리얼트립(1.7%, 12위)이 1% 이상의 이용 경험률을 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내 Top5 브랜드 이용경험, 해외 Top5 브랜드 이용경험. (사진=컨슈머인사이트 제공) 2021.12.0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외국계 브랜드의 약세는 작년에 이어 계속됐다. 빅3와 큰 격차를 두고 에어비앤비(7.6%), 아고다(7.1%), 호텔스닷컴(5.4%), 호텔스컴바인(4.6%), 스카이스캐너(3.2%) 등 해외 플랫폼이 4~8위를 차지했다.

아고다는 2019년 2위, 지난해 4위로 해외 브랜드 중 가장 앞섰으나, 올해 순위가 하락하면서 에어비앤비에 해외 브랜드 1위를 내줬다. 스카이스캐너는 2019년 전체 3위에서 작년 7위, 올해는 8위로 떨어졌다.

컨슈머인사이트는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여행시장의 침체는 로컬 브랜드에는 역전의 기회가 됐다"며 "오래 억눌린 해외여행 욕구가 폭발 일보직전이며, 모든 플랫폼이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에 골몰하고 있다. 누가 얼마나 매력적인 카드를 내놓는가에 따라 시장은 요동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