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 음악회·심포지엄 통해 '박태준 10주기' 추모

등록 2021.12.08 09:45: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일 잠실 롯데콘서트홀서 개최
금난새 지휘,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유가족, 그룹 임직원 등과 함께 고인의 뜻 기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휘자 금난새씨가 추모음악회 시작에 앞서 유가족, 창립요원, 전임회장, 청암재단 관계자, 포스코그룹 임직원 등 관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옥승욱 기자 = 포스코는 청암 박태준 명예회장 서거 10주기를 맞아 고인을 추념하는 음악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추모음악회는 지난 7일 잠실 롯데콘서트홀에서 유가족, 창립요원, 전임회장, 청암재단 관계자 및 추첨을 통해 선정된 포스코그룹 임직원 등 9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건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지휘는 세계적인 음악가 금난새씨가 맡았고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국내 최정상 음악가인 소프라노 조선형씨, 피아노 유영욱씨, 플루트 유재아씨의 협연으로 추모 공연의 품격을 더했다.

박태준 명예회장과 생전 교류가 잦았던 음악가인 금난새씨는 직접 선곡한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 협주곡 제2번, 차이코프스키의 1812 서곡 등 총 7곡을 연주했다.

특히, 금난새씨는 1812 서곡을 소개하며 "이 곡은 승리를 기념하는 힘찬 곡"이라며 "자원도 자본도 없는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고 글로벌 최고의 철강사로 도약한 포스코와 일맥상통하는 점이 있어 이 곡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선율이 신비롭고 숭고한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엘가의 수수께끼 변주곡 연주에 앞서서는 "박태준 명예회장님을 기리면서 특별히 회장님의 불굴의 의지에 대해 존경하는 마음으로 이 곡을 선정했다"고 전했다.

뉴월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는 매년 30여개 지역에서 100여회의 연주회를 성공적으로 여는 등 ‘국민오케스트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포스코의 대표적 메세나 활동으로 자리잡은 1999년 포스코콘서트 초대공연을 시작으로 포스코에서 48회째 최다 출연을 이어가고 있다.

포스코는 올해 박태준 명예회장 서거 10주기를 기념해 지난 3일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아트홀에서 포스텍 박태준미래전략연구소 주최로 명예회장의 정신을 기리고 고인의 리더십을 통해 미래를 조망해보는 추모 심포지엄을 열었다.

‘영원한 울림, Spirit for the Future’를 주제로 한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송복 연세대 명예교수의 추모사를 시작으로, 김병연 서울대 교수, 김무환 포스텍 총장, 문미옥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등이 발제자로 나서 박태준 명예회장을 함께 회고했다. 그의 선구적 업적과 나아갈 미래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종합토론의 자리를 가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