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지예 "박원순·안희정·오거돈, 약자 짓밟아…尹과 새 시대 열 것"

등록 2021.12.20 09:21:41수정 2021.12.20 09:26: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예상치 못한 행보에 놀라실 것…고민 많았다"
부동산 정책·아빠찬스·성 비위 거론하며 與 비판
"우리가 직면한 문제 공공선 방향으로 해결할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신지예 무소속 서울시장 후보 (출처=신지예 후보 페이스북)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직속 기구인 새시대준비위원회가 신지예(31)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를 수석부위원장으로 영입했다.

신 부위원장은 20일 페이스북에 "새시대준비위원회의 일원이 되어 윤석열 후보와 함께 그 세상을 만들고자 하는 길에 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부터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직을 사임하고 윤석열 후보의 새시대준비위원회에서 수석부위원장으로 일한다"며 "예상치 못했던 행보라 많은 분들이 놀라실 것이라 생각한다"고 인사를 했다.

신 부위원장은 "2018년 페미니스트 서울시장 후보로 출마해 1.7%로 4등을 했지만 거대 양당의 충격적 편법, 위성정당 설립에 반발하며 오랫동안 몸 담았던 녹색당을 나왔다"며 이후 "빽도 없고, 든든한 정당도 없이 무소속으로 걸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제가 빚지지 않도록 십시일반 후원해 주셨습니다. 당선되지 않을 것이 뻔한 후보에게 보내는 응원이 어떤 의미인지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 부위원장은 "제가 새시대준비위원회에 들어가는 것을 많은 분들께서 걱정하시리라 생각한다. 저 또한 고민이 많았다"고 했다.

그는 "새시대준비위원회의 첫 번째 목표는 정권교체"라며 뜻을 같이 한 이유를 밝혔다.

신 부위원장은 "현 정권과 민주당은 부동산 정책으로 우리 청년들의 미래를 빼앗고, 조국의 '아빠찬스' 사태로 우리 청년들이 최소한 살 수 있는 권리를 강탈했으며, 박원순, 안희정, 오거돈에 이르는 성착취로 또 여성 청년들의 삶을 짓밟았다"고 반감을 표했다.

그는 정권교체 너머에 있는 "공정하고 평등하고 안전한 세상, 특정 권력이 약자들을 맘대로 짓밟을 수 없는 세상, 구악 정치가 발 딛을 틈이 없는 세상, 대통령의 제왕적 권위주의가 사라지는 세상, 어떤 권력도 약자를 짓밟을 수 없는 세상, 승자독식이 아닌 공생의 정치가 이루어지는 세상"을 꿈꾼다고 했다.

신 부위원장은 "새 시대를 준비한다는 것은 우리가 직면하는 문제를 공공선의 방향으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라며 "그 점에서는 새시대준비위원회의 마음과 제 마음이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신 대표는 2004년 한국청소년모임 대표로 정치 활동을 시작해 2016년 녹색당 소속으로 국회의원 선거 출마하며 중앙 정치를 시작했다. 이후 2018년 서울시장 선거(녹색당), 2020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무소속) 등에 출마했다.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는 '페미니스트 시장'이라는 슬로건을 달고 무소속으로 선거를 치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