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범진보 총동원 카드로 '상승 랠리' 노려

등록 2021.12.25 08:00:00수정 2021.12.25 09:24: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선 승리 위해 '여권 대통합' 명분 삼아 몸집 불리기 가속화
'호남·친문' 洛, 51일만에 잠행 깨고 선대위 공식 합류 선언
'친조국' 열린민주당에 '호남 배경' 탈당 인사들도 합류 임박
'친노 대모' 한명숙, 明과 친노친문 거리감 해소 마중물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24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재명C와 혜경C가 부른 코로나19 극복 응원 영상' 제작보고회에서 이재명 후보자 부부의 특별한 크리스마스 영상메시지가 공개되고 있다. 2021.12.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선거 승리를 위해 '여권 대통합'을 명분 삼아 몸집 불리기를 가속화하고 있다. 진보 지지층 기반을 확실히 다지면서 중도층으로 외연을 확장해 연말연초 '상승 랠리'를 이어가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최근 이재명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게 역전한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점을 감안해 상승 탄력에 속도를 붙이겠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열린우리당과 통합으로 조국 전 법무장관과 검찰·언론 개혁을 지지하는 강성 범여권을 끌어안기에 나섰다. 그러면서 이 후보와 '명낙대전'을 벌였던 이낙연 전 대표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 호남과 강성 친문(親문재인) 민심 잡기도 본격화하고 있다.

민주당과 열린우리당은 이르면 연내에 통합선언을 한 후 합당을 위한 절차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정봉주 전 의원이 창당을 주도한 열린민주당에는 조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로 인턴 증명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조 전 장관 시절 검찰개혁 추진단장을 맡았던 황희석 전 법무부 인권국장, 언론개혁을 주장해온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 친조국 인사들이 포진해있다.

민주당과 열린우리당 합당은 지난 4월 재보궐선거 패배 원인으로 조국 사태가 지목되면서 물밑으로 가라앉았지만 이 후보가 대선 승리와 국민 통합을 명분 삼아 열린민주당을 필두로 한 여권 대통합, 호남 탈당 인사를 겨냥한 당내 대사면을 제안하면서 속도가 붙었다.

정동영·천정배 전 의원 등 2016년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을 탈당했던 인사들의 복당도 가시화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최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탈당 인사의 복당을 허용하기로 의결했다. 공천시 복당자 감점 규정을 대선 기여도에 따라 달리 적용하기로 하면서 복당 걸림돌을 해소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3일 이 후보 선대위 출범 51일만에 잠행을 깨고 선대위 '국가비전과통합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이 후보와 거친 비방전을 벌였고 당무위원회에 무효표 산출 방식에 대한 이의제기도 했다. 당무위 이의제기 불수용 결정을 수용하고 이 후보와 10월24일 만나 정권 재창출을 위한 원팀을 약속했지만 낙선 인사 등을 이유로 이 후보의 선거운동을 직접 지원하지는 않았다.

강성 친문과 호남 등 이 전 대표 지지층 일부는 경선 이후에도 이 후보에 대한 반감을 표출하고 있다. 이 후보는 이 전 대표에게 민주당 당원 게시판 재개방과 이상이 제주대 교수 구제 등 당내 민주주의 확장과 당내 경선 갈등 회복을 위한 실효적 조치를 약속했다.

한 전 총리는 24일 피선거권이 복권됐다. 문 대통령을 필두로 한 친노친문은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가 확정된 한 전 총리를 정치 검찰의 희생양으로 규정하고 부채 의식을 드러내 왔다. 이 후보도 여권 일각의 재심 청구 주장에 호응하는 등 한 전 총리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친노 좌장인 이해찬 전 대표가 '진영 총동원령'을 내린 상황에서 한 전 총리가 지원사격에 동참하면 이 후보와 친노친문의 거리감도 좁혀들 전망이다. 검찰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반감을 갖고 있는 강성 지지층의 결집도 기대해볼 수 있다.

한 전 총리는 지난 2017년 만기 출소한 이후 수차례 정권 재창출을 강조해왔지만 복권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 노령 등을 이유로 선거 전면에 나서지 않겠다는 뜻을 내놓고 있다.

다만 정치평론가 활동 중단을 수차례 선언했던 '친노'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라디오에 다시 등장해 대장동 특혜 의혹, 형수 욕설, 전과 등을 옹호한 것처럼 한 전 총리가 여권 지지층을 겨냥한 '빅 스피커' 또는 여권 대통합의 상징적 역할을 맡을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다.

여권 대통합은 윤 후보가 부인 김건희씨 허위 경력 기재 논란과 잦은 설화, 선대위 자중지란으로 위기를 자초하면서 가속화되고 있다.

이 후보는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국지표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응답률 24.3%) 가운데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 항목에서 35%를 얻어 윤 후보(29%)를 오차 범위내에서 앞섰다.

이 후보는 2주 전 조사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 이 후보는 같은기간 지지도가 3%포인트 하락했지만 윤 후보는 7%포인트 급락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같은기간 2%포인트에서 6%포인트로 벌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