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여성가족부 폐지"…이준석 '이대남'전략 보조

등록 2022.01.07 21:56: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후보 성소수자 등 다룬 유튜브 출연 맞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7일 여성가족부 폐지를 내걸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성소수자와 디지털 성범죄 등을 다루는 유튜브 채널과 인터뷰를 하는 것에 맞불을 놓은 격이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여성가족부 폐지”라고 글을 올렸다. 별도의 설명은 없었다.

선대위 운영과 당직 인선을 놓고 마찰을 빚다가 전날 갈등을 봉합한 이준석 대표의 '20대 남성' 표심 전략에 보조를 맞춘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는 당 대표 선거 당시 '이대남'(20대 남성)의 압도적 지지를 받았고 최근 페미니스트 신지예 전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 대표와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의 선대위 영입도 반대를 한 바 있다.

윤 후보는 당초 여가부 폐지론이 아니라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을 주장해왔다. 그는 지난해 10월 여성가족부 존폐에 관해 “폐지를 한다고 해도 업무를 어디에 주겠지”라며 “정부 기능이 없어지는 건 아니다. 저희의 원칙은 기존 여가부에서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해 여성과 남성에 대한 지원도 함께 해야 되는 상황이다 보니까, 업무가 아마 기존보다 늘지 않겠나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윤 후보의 입장 변화는 대표는 최근 20대 지지층이 급격히 빠지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로 이동하고 있는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비호감도가 높아 20대 여성 지지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20대 남성의 압도적인 지지를 얻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앞서 윤 후보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성범죄 처벌 강화, 무고죄 처벌 강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