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해 사회적경제기업에 60억원 투자…청년고용 지원

등록 2022.01.17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고용부, 이달부터 사회적 기업 투자조합 자금 운용
사회적·마을·자활기업에 투자…생태계 활성화 기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정부가 올해 60억원 규모의 자금을 투입해 사회적 경제 기업 활성화에 나선다.

고용노동부는 17일 올해 60억 원 규모의 제7호 사회적 기업 투자 조합을 결성하고 이달부터 자금 운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되는 투자 조합은 정부 예산 45억원에 더해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법무법인 디라이트, 서일이앤엠, 엑스트라마일커뮤니케이션 및 개인 투자자 등이 출자한 15억원으로 결성됐다.

자금의 60% 이상이 사회적 기업과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 경제 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입되며, 이를 통해 청년 일자리 창출,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투자 등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용부는 2011년부터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 기업을 위해 정부 예산과 민간 자본을 결합한 모태펀드를 통해 정책 자금을 조성하고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 수행 및 민간투자를 촉진해 오고 있다.

이어 2018년부터는 투자 대상을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으로 확대하고, 정책 자금이 사회적 경제에 환류될 수 있도록 제도를 성장시켰으며, 투자 자금은 연구개발 및 시설·설비 등에 4년 이상 활용돼 사회적 경제 기업의 안정적인 운영에 기여하고 있다.
 
고용부는 2020년 결성한 제6호 투자 조합부터는 기존 투자 조합으로부터 회수한 재원(85억원)을 활용해 118억원 규모의 정책 자금을 조성, 자금 운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올해 기준 총 408억원의 정책 자금이 마련됐으며, 이를 통해 사회적 경제 기업 등 47곳에 303억원의 투자가 이뤄졌다.

고용부는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유망한 사회적 경제 기업의 질적 성장을 위한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사회적 기업 모태펀드의 확대에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