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주 미술품수장센터 덕분에…'국제미술 소장품' 30년만의 외출

등록 2022.01.19 13: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국제미술 소장품 기획전
'미술로, 세계로' 20일 개막
96명 작가 104점 전시...55점은 일반 최초 공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립현대미술관 청주 '미술로, 세계로' 전시 전경.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국립현대미술관이 초창기에 수집한 '국제미술 소장품'이 30년만에 처음으로 수장고 밖으로 나왔다. 장 메사지에, 일리아 하이니히, 조지 시걸, 데이비드 호크 등 세계 유명 작가의 작품 55점이 일반에 첫 공개된다.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 국제미술 소장품 기획전 '미술로, 세계로'를 오는 20일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기획전시실에서 개막한다.

청주관은 국내 최초 수장형 미술관인 '미술품수장센터'다. 1층 ‘개방 수장고’와 2층의 ‘보이는 수장고’, 관람객 휴식 및 자율참여 공간인 쉼터‘틈’,  3층의 ‘미술은행 개방 수장고’와 ‘보이는 보존과학실’, 4층 ‘특별 수장고’, 5층 ‘기획전시실’등 수장과 전시를 아우르는 새로운 개념의 시각예술 공간으로서 자리매김해왔다.

◆청주관  '미술로, 세계로', 1978년부터 수집해온 98명의 104점 전시

 '미술로, 세계로' 전시는 소장품 수집 배경을 찾아 떠나는 시간여행처럼 꾸몄다. 1970년대부터 2000년에 이르기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국제미술 소장품의 수집활동과 전개를 살펴볼 수 있다. 1978년부터 수집해온 다양한 국적의 해외작가 96명의 조각, 드로잉, 회화 등 104점을 전시한다. 이 가운데 초창기 수집 작품 등 절반 이상의 작품이 수집 이후 처음 관람객에 공개된다.

한국미술의 국제교류 양상과 국립현대미술관 국제미술 소장품 수집의 연관성을 중심으로 ‘한국 방문 해외미술’, ‘미술교유, 미술교류’, ‘그림으로 보는 세계’, ‘서울은 세계로, 세계는 서울로’‘미술, 세상을 보는 창’ 등 5부로 선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데이비드 호크니, 레일이 있는그랜드 캐년 남쪽 끝, 1982 년 10 월, 1982, 사진 콜라주, 95× 334cm



◆'국제미술 소장품'은 백남준 덕분...앤디 워홀, 로버트 라우센버그 등 작품 매매를 주선

1부 ‘한국 방문 해외미술’에서는 해외작가가 받았던 한국에 대한 인상을 바탕으로 ‘한국적인 재료와 기법’, ‘한국적인 풍경’을 담고 있는 해외작가의 기증작이 출품된다. 에이드리안 워커 호워드, 마누엘 발데모어 모두 국내에서 ‘한국의 인상’이라는 이름의 전시를 열고 출품작을 미술관에 기증했다.

2부 ‘미술교유, 미술교류’는 1980년대 중반까지 한국미술의 국제교류에서 국립현대미술관의 역할과 한계를 작품을 통해 살펴본다. 언론사의 교류나 외교 관계, 또는 특정 개인의 교유관계에 따라 이루어지는 측면이 강했던 초기 국제미술품 수집 양상을 당시 미술관이 해외미술작품을 수집하는데 큰 영향을 미친 (사)현대미술관회의 활동과 미술인들의 관계를 통해 알아본다.

 1978년 창립한 (사)현대미술관회는 데이비드 호크니를 비롯한 6점의 해외미술품을 기증했고, 도널드 저드 등 유명 해외작가를 초청해 강좌를 열었다. 백남준은 현재 미술관의 국제미술 소장품을 대표하는 앤디 워홀, 로버트 라우센버그, 크리스토 야바체프의 작품 매매를 주선하고 거래가 성사되도록 도왔다.

3부 ‘그림으로 보는 세계’에서는 1980년대 중반까지 많은 양의 판화 작품이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되었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또한 동아일보 주관의 국제판화비엔날레의 전개와 이를 계기로 수집한 판화를 토대로, 한국미술의 국제화 과정에서 ‘판화 전시’가 지닌 역할과 위상을 살펴본다.

1986년 프랑스 평론가 피에르 위까르가 기증한 프랑스 작가의 석판화 모음집을 통해 1980년대 성행했던 판화 전시가 유럽의 이국적인 풍광과 서양미술을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제니 왓슨, 미술관을 위한 작품, 1987, 면천에 유채, 아크릴릭, 172.7×200.6 cm, 1988 년 서울올림픽 조직위원회 기증



4부 ‘서울은 세계로, 세계는 서울로’는 1988년 서울올림픽 개막식 때 후안 안토니오 사마란치 IOC 위원장이 개회선언으로 외친 구호로, 국제무대로 발돋움을 시작한 한국 현대미술을 상징한다. 당시 올림픽 부대행사로 열렸던 ‘세계현대미술제’에서 '국제현대회화전'을 개최했던 국립현대미술관은 회화 전시와 올림픽공원 야외조각 심포지엄 참여 작가들로부터 조각 39점과 대형회화 62점을 기증받았다. 당시 기증작품 중 지방순회전시(1990) 이후 30년만에 처음으로 회화 16점과 조각을 공개한다.

5부 ‘미술, 세상을 보는 창’에서는 서울올림픽 이후, 미술국제교류가 확장됨에 따라 적극적으로 이루어졌던 1990년대 국제미술품 수집(구입)과 양상을 보여주는 다양한 작품이 전시된다. 게오르그 바젤리츠, 마르쿠스 뤼페르츠와 같은 독일 신표현주의, 엔코 쿠키 등 이탈리아 트랜스 아방가르드, 끌로드 비알라 등 쉬포르 쉬르파스, 도널드 저드 등 미니멀리즘, 팝아트, 옵아트 등의 소장품을 통해 서양 현대미술사의 다채로운 면면을 확인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장 메사지에, 장 바티스타 티에폴로와 빈센트 반고흐의 만남, 1987, 캔버스에 유채, 아크릴릭, 205.3x217cm, 1988 서울올림픽 조직위원회 기증




한편, 청주관 2층 교육공간 쉼터 ‘틈’에서 진행되는 전시 연계 프로그램도 주목할 만하다. 수장에서 전시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을 보여주는 애니메이션 '수장고가 뭐길래: 수장에서 전시까지'는 ‘미술품수장센터’라는 청주관의 의미와 ‘소장품 전시’라는 특성에 맞추어 수장고의 역할과 전시와의 차이점을 알기 쉽게 보여준다.

미술을 통해 세계를 경험하게끔 하고자 했던 1980-90년대 국립현대미술관 국제미술 소장품 수집 활동에 착안, 관람객들의 ‘세계’,‘외국’에 대한 경험을 깨우고 ‘미술로, 세계로’ 이어가는 대형 벽면 스트링 아트 워크숍을 마련했다. 롤페이퍼를 펼쳐가며 국기 스탬프로 자유롭게 표현하는 활동도 흥미로운데 2층 열린 공간인 쉼터 ‘틈’에서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장기간 공개되지 않았던 다수의 국제미술 소장품을 소개하고, 미술사적 연구가치를 환기하며, 이후 국제미술 소장품의 심화 연구를 위한 밑거름을 마련하고자 했다"며 "이 전시를 시작으로 미술사와 사회문화, 정치외교, 경제 등 다학문적 접근을 통한 심도 있는 소장품 연구가 실천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시는 6월 12일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리처드 프랭클린, 경쾌한 항해2, 1979, 한지에 대나무, 실 콜라주, 23× 27 cm, 1979 년 작가 기증. 리처드 프랭클린(Richard Franklin, 1939-)은 미국 풀브라이트 연구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서울대학교 미대 교환교수로 한국을 방문했던 작가이다. 뉴욕에서 한국으로 올 때 자신의 화구와 미술재료를 모두 뉴욕의 작업실에 두고, 모든 재료를 한국에서 조달하기로 마음먹었다고 한다. 한지를 쌓아둔 지물포와 연의 형태에 영감을 받아 한국적 재료와 표현에 몰두했으며, 이 작품도 한지와 대나무, 실 등을 엮어 만든 작품이다.



◆국제미술 소장품 기획전 '미술로, 세계로' 전시 작가

앤디 워홀, 로버트 라우센버그, 크리스토 야바체프, 데이비드 호크니,앤디 골즈워시, 지그마르 폴케, 귄터 위커, 데니스 오펜하임, 마그달레나 아바카노비치, 장 메사지에, 베르나르트 슐체, 조지 시걸, 마르쿠스 뤼페르츠, A.R 펭크 외 작가 96명. 회화, 조각, 판화, 설치 등 104점.


◎공감언론 뉴시스 h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