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임기 연장' 논란 조해주 선관위원 사의…"편향성 시비 외면 못해"

등록 2022.01.21 14:01: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선관위 내부 게시판에 글 올려 "임명권자에 사직서 제출"

associate_pic

[과천=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7일 오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항의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선관위가 투표소에 공고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 정정 공고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오 후보 배우자의 납세액은 1억1997만9000원이나 선관위에 신고한 액수는 1억1967만7000원으로 실제로는 30만2000원을 더 냈다. 이에 국민의힘은 선관위가 '누락'이라는 표현을 써 유권자들에게 오 후보가 세금을 누락했다는 오해의 소지를 남겼고 이는 선관위가 오 후보의 낙선운동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2021.04.0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임기 연장 논란으로 야당의 거센 반발을 산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21일 사의를 밝혔다.

중앙선관위에 따르면 조 상임위원은 이날 선관위 내부 게시판에 글을 올려 "오늘 저는 임명권자에게 다시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이것으로 저와 관련된 모든 상황이 종료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일부 야당과 언론의 정치적 비난·공격은 견딜 수 있으나 위원회가 짊어져야할 편향성 시비와 이로 인해 받을 후배님들의 아픔과 호소를 더 이상 외면할 수 없다"며 "위원회 미래는 후배님들에 맡기고 이제 정말 완벽하게 선관위를 떠나련다"고 했다.

중앙선관위 위원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3인, 국회에서 선출하는 3인, 대법원장이 지명하는 3인 등 모두 9명이다. 그는 임명 당시 '제19대 대통령 선거 백서'에 공명선거특보로 이름이 등장한 점을 근거로 야당으로부터 '친여 성향'이라는 비판과 함께 정치적 중립성이 문제된 바 있다.

당시 야당은 "조 상임위원이 제19대 문재인 대통령 후보자 캠프에서 공보특보로 활동했다"고 주장하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임명을 강행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019년 1월25일 취임한 조 상임위원은 임기를 6개월 앞둔 지난해 7월 한 차례 사의를 표명했지만 청와대에 의해 사의가 반려된 바 있다.

이어 오는 24일 임기 만료를 앞두고 최근 문 대통령에게 거듭 사의를 밝혔지만 재차 사표가 반려됐다.

이에 따라 오는 24일부터 상임위원직에서 비상임 위원으로 선관위원직을 계속 수행할 수 있게 됐는데 이는 선관위에서 전례가 없던 일이라 임기 연장 논란이 일었다.

야당은 이를 놓고 "임기 말 꼼수 알박기 시도"라며 여권에 유리하게 대통령 선거 관리를 위한 것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