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LG전자, 해외 곳곳 지역주민과 이색 사회공헌 펼쳐

등록 2022.01.23 10:00:00수정 2022.01.23 11:3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남아공서 우수 아이디어낸 주민 ‘LG 앰버서더’로 선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LG전자는 해외 곳곳에서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이색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LG전자는 19일(현지시간) 남아프리카공화국 콰줄루나탈주에서 지역사회 발전과 문제해결을 주제로 우수 아이디어를 낸 주민들을 ‘LG 앰버서더’로 선정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남아공 주민들을 대상으로 아이디어를 공모한 바 있다.

이날 선정식에는 LG 앰버서더로 선정된 주민들을 비롯해 LG전자 강진국 남아공법인장, 희망친구 기아대책 이주희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업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LG 앰버서더는 스스로 발굴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LG전자와 함께 지역 내 교육, 위생 등을 개선하거나 주민들의 자립을 돕는다. 올해는 남아공에서 중학생들의 역량 강화를 위한 컴퓨터교육과 미취업 주민들의 자립을 위한 농업교육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활동은 2017년부터 LG전자가 취약 계층의 자립 역량을 높이기 위해 실시해온 ‘LG 앰버서더 챌린지(LG Ambassador Challenge)’ 사업의 일환이다.

올 상반기까지 희망친구 기아대책과 함께 방글라데시, 페루, 케냐, 필리핀, 남아공, 가나 등 6개 국가에서 사업을 펼치며 주민들이 지역사회 문제에 관심을 가지고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돕는다.

LG전자는 글로벌 기업시민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미래 세대가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LG 앰버서더 챌린지’ 사업을 더 많은 국가로 지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