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2월 임시국회 추경 심사일정 합의…오는 27일 시정연설

등록 2022.01.24 15:32: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상임위 심사 내달 3~8일…예결위 심사는 내달 7일부터
추경안 처리 본회의 일정은 내달 8일 재논의키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병도(왼쪽) 더불어민주당,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추경안 처리를 위한 임시국회 일정을 협의하기 위해 만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권지원 기자 = 여야가 24일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을 위한 2월 임시국회 일정에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한병도·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오는 27일 개회식을 비롯한 2월 임시국회 합의문을 발표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추경안에 대한 정부 시정연설은 오는 27일 오후 2시 임시국회 개회식 직후에 실시된다.

소관 상임위원회별 추경안 심사는 다음달 3~8일 실시되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추경안 심사는 다음달 7일부터 시작된다.

다만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은 잡지 못했다. 여야는 다음달 8일 원내수석부대표끼리 다시 만나 추경안의 본회의 처리를 위한 의사일정을 다시 논의키로 했다.

앞서 정부는 14조원 규모의 올해 첫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했지만 여야 모두 증액을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대선 앞 각자의 이해득실로 증액 규모를 둘러싼 여야 협상은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대선 전 추경안 처리가 가능할지도 미지수다.

한 원내수석은 합의문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저희 바람은 다음달 14일까지 추경안이 처리가 됐으면 하는데 관련된 것은 추후 논의를 진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추 원내수석은 "당초 정부 측에 요구했던 사안에 관해서 여당·정부 측과 협상해야 하기 때문에 진행상황을 보면서 앞으로 최종 처리를 어떻게 할지 보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