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새 '광화문광장' 7월 전면 개장…차도 없이 2배 넓어진다

등록 2022.01.25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총면적 2.1배…47종 나무심고 곳곳에 벤치 '공원 형태'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새 광화문광장 시민광장 조감도. (사진=서울시 제공). 2022.0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광화문광장이 오는 7월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기존 차도는 사라지고 세종문화회관과 맞닿은 시민광장 형태로 찾아온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에 대한 공사를 6월까지 마무리하고 7월 개장한다고 25일 밝혔다. 2020년 11월 착공한 지 약 1년 8개월 만에 전면 개장하는 것이다. 보행로를 넓혀 조성되는 광화문광장 총면적은 4만300㎡로 당초(1만8840㎡)보다 2.1배로 넓어진다. 광장 폭도 35m에서 60m로 약 1.7배로 확대된다.
 
오세훈 시장은 지난해 6월 광장의 역사성을 강화하고, 주변과 연계 활성화에 방점을 둔 '광화문광장 보완·발전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은 한 때 졸속 논란에 휩싸여 중단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그러나 오 시장이 취임 이후 사업을 중단하는 대신 기존 안에서 내용을 보완한 새 계획안을 발표하면서 다시 속도가 붙게 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새 광화문광장. (사진=서울시 제공). 2022.01.25. photo@newsis.com



기존 차도가 사라진 세종문화회관 방향 시민광장은 공원 형태로 탈바꿈한다. 전체 면적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9367㎡이 녹지로 조성한다. 산수유와 목련, 느릅나무, 느티나무, 소나무 등 47종의 나무와 초화류 9만1070본을 심어 '테마가 있는 숲'을 만든다. 광장을 찾은 시민들이 언제든 나무 그늘 아래서 쉴 수 있도록 와이드 벤치 등 앉을 수 있는 자리도 곳곳에 설치된다.

물을 활용한 수경시설도 설치한다. 광화문광장이 처음 조성될 당시인 2009년부터 올해까지의 기록을 담은 260m 규모의 '역사물길'도 만든다. 여기에 더해 물이 담긴 형태의 '워터테이블',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터널분수' 등도 새로 생긴다.

세종대왕의 민본정신과 한글창제의 원리를 담은 '한글분수'가 새롭게 조성된다. 이순신장군 동상 주변에는 12척 전함과 23전승을 기념하는 12·23분수를 정비하고, 상유12척·23전승 승전비를 새로 설치한다.

원래 있던 해치마당은 시민들이 앉을 수 있는 야외 스탠드를 확장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기존에 콘크리트 벽이었던 경사로 벽에는 미디어월을 설치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는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새 광화문광장. (사진=서울시 제공). 2022.01.25. photo@newsis.com



당초 개장 예정일은 오는 4월이었지만 오는 27일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시공사가 공사를 서두르지 않도록 개장 시기를 다소 늦췄다는 설명이다.

광화문광장 사업부지 내에서 발굴된 조선시대 문화재 중 사헌부 터는 문지(문이 있던 자리), 우물, 배수로 등 유구 일부에 대해서는 발굴모습 그대로 노출 전시해 역사의 현장을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사헌부 터와 함께 발굴된 조선시대 관청 터, 민가 터, 담장, 수로 등은 문화재 보호를 위해 다시 흙을 덮어 보존하기로 했다.

광창 북측에 조성되는 역사광장에는 문화재청과의 협업을 통해 '월대'와 '해치상'을 내년까지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광장의 동측인 미 대사관과 인접한 도로는 편도 5차로에서 양방향 7~9차로로 확장해 지난해 3월 개장한 바 있다.

여장권 서울시 균형발전본부장은 "오는 7월 차질없이 개장해 광화문광장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광장이자 시민들이 언제든 찾아와 힐링할 수 있는 도심 속 쉼터가 되도록 안정적인 공정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