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무원들 "양성평등 개선됐지만 성별 분리는 여전"

등록 2022.01.25 12:00:00수정 2022.01.25 12: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가부, 지자체 양성평등 조직문화 진단 발표
광역지자체·남성·50대 이상일수록 "개선됐다"
남성 집중부서 약 60%, 여성 집중부서 1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여성가족부 로고(사진=뉴시스 DB) 2021.09.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20개 지방자치단체 구성원들이 3년 전보다 조직 내 양성평등 수준이 개선됐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성별 분리 관행이 여전히 남아있고 성희롱 대응체계에 대한 신뢰도도 낮은 편이었다.

여성가족부는 25일 '2021년 지자체 양성평등 조직문화 진단'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수요조사 후 선정된 20개 기관 중 18개 기관 1만93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9~12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개 기관은 자체조사를 추진했다.

구성원들은 인사, 직무배치, 일·생활균형, 성희롱 예방 등 전 분야에서 3년 전에 비해 양성평등이 개선(3.37, 5점 척도)됐다고 인식했다. 특히 광역지자체·남성·50대 이상이 양성평등 개선에 높은 수준으로 동의했다.

지난해 여성 관리자 비율은 광역 22.0%, 기초 24.4%였다. 인사의 성별 공정성에 대해서는 성별·세대별 인식 격차가 존재했다. 인사관리에서의 성별 공정성 인식은 광역(3.33)이 기초(3.14)보다, 남성(3.63)이 여성(2.96)보다 높고 50대(3.46), 20대(3.32), 40대(3.24), 30대(3.21)순으로 높았다.

부서·직무배치 시 성별 분리는 광역과 기초 모두에서 성별 불균형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정 성별이 60%를 넘지 않는 성별 균형부서는 30% 미만이고 남성 집중부서는 약 60%, 여성 집중부서는 10%였다.

기획·예산·인사·감사 등 주요부서와 건설·토목 부서 등에서 남성 비율이 높고 여성·복지 부서 등에서는 여성 비율이 높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부서별 성별분리정도 (출처=여성가족부)

응답에 따르면 부서배치 시 남성 선호 경향이 존재하며, 성희롱 대응 관련 인식은 여성·20대에서 비교적 부정적으로 나타났다.

부서배치 시 남성 선호 경향이 있는지에 대해 20대(2.96)를 제외한 모든 집단의 응답이 보통(3점)이상이며, 특히 여성(3.28)과 3·40대(3.21)의 동의수준이 높았다.

여가부는 "조직 내 성별 역할 분리가 심한 기관에서 대체로 남성 선호 경향이 높고, 성희롱 대응체계에 대한 신뢰도가 낮게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돌봄 관련 일·생활균형 제도 모두 남성에 비해 여성의 활용률이 높았다. 특히 경력 중단이 발생하는 육아휴직은 여성(광역 24.2%, 기초 31.2%)이 남성(광역 7.5%, 기초 7.6%)보다 많이 활용했다.

광역지자체보다 기초지자체에서 육아휴직 활용률이 높고 성별 격차도 더 크게 발생하고 있어 기초에서 근무하는 여성의 돌봄 부담이 큰 것으로 보인다.

정영애 여가부 장관은 "양성평등 조직문화는 점진적으로 개선되고 있지만, 성별 분리 관행이 여전히 남아있고 성희롱 대응체계에 대한 신뢰도도 낮은 편"이라며 "각 기관의 현황 진단을 토대로 실현 가능한 개선과제를 도출해 양성평등 조직문화 조성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