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이산가족 상봉 약속…탈북민 정착도 뒷받침"

등록 2022.01.26 17:13: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 도발엔 단호히 대처, 대화 문은 열어둘 것"
"상호주의, 실사구시 원칙따라 남북문제 해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우리가 윤석열이다!'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 필승 결의대회에서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2022.01.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6일 "북한의 불법적이고 부당한 행동에 대해선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처하더라도 담북 대화의 문은 항시 열어둘 것"이라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에 있는 이북5도청에서 열린 이북도민 신년하례식에 참석해 "이북도민 여러분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이자 살아있는 발자취"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북 인도적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이산가족 상봉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약속드렸다"라며 "대화를 통해 상호주의, 실사구시 원칙에 따라 남북한의 문제와 평화통일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탈북민을 일컬어 '먼저온 통일'이라고 한다. 3만4000 탈북민의 안정적인 정착과 자유 대한에서의 생활을 위해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라며 "탈북자인 태영호, 지성호 의원 중심으로 저와 우리당이 이분들을 잘 뒷받침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명절 앞두고 부모, 형제, 고향이 많이 그리울텐데 저와 국민의힘이 더 노력해 어려움을 덜어드리겠다"라며 "지금과 같이 대한민국의 번영을 위해 모두 힘 모아주시길 부탁드린다. 저도 함께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침투 무장공비 청와대 습격 시도 당시 유일한 생존자였던 김신조씨도 목회자로서 참석했다.

윤 후보는 "김 목사님께서도 제 승리를 기원해 대단히 감사하다"라며 "당시 1968년, 제가 국민학교 2학년 때였는데 목사님이 돼 목회활동을 하시는 모습으로 뵙게돼 반갑다. 이것이 우리 민족의 슬픔이고 아픔"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가 목자로 탄생하게 만들고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위해 일하게 만들었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