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올해 ODA 사업 규모 4조원 돌파…작년比 2882억 증가

등록 2022.01.27 16:4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022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 의결
金총리 "개도국 성장 사다리의 역할 주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0차 국제개발협력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2.01.27.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부가 올해 국제개발협력(ODA) 사업 규모를 4조425억원으로 확정했다.

정부는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40차 국제개발협력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2년 국제개발협력 종합시행계획'을 의결했다.

4조원을 돌파한 올해 ODA 사업 규모는 지난해 3조7543억원보다 2882억원 증가한 수치다.

정부는 총 88개 수원국 및 61개 국제기구를 대상으로, 44개 기관(11개 지자체 포함)에서 1765개의 사업을 시행하기로 했다.

지역별로는 신남방 ODA 전략 이행 등 아시아(37.0%) 중심 지원 기조를 유지하면서 아프리카 지원 비중(18.8%)을 확대한다.

'개도국의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 사업과 같이 우리 ODA를 대표할 수 있는 패키지사업도 적극 기획하고 발굴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공행정 ▲도시개발 ▲농수산업 ▲교육 ▲보건의료 ▲기후·에너지 등 6개 핵심 분야에서 개발도상국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는 내용의 '과학기술·ICT ODA 추진전략'도 의결됐다.

아울러 11개 중점협력국을 대상으로 하는 국가협력전략을 새롭게 수립하거나 수정하는 내용의 안건도 의결됐다.

11개 중접협력국은 이번달 새롭게 선정된 인도, 이집트, 우크라이나,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5개국과 최근 정치상황 등 수원환경 변화가 발생한 네팔, 방글라데시, 스리랑카, 인도네시아, 세네갈, 르완다 등 6개국이다.

중점협력 분야로는 그린, 디지털, 보건·의료 관련 분야가 주로 선정됐다. 중점협력국별 양자 ODA 예산 중 70% 이상이 관련 분야에 집중 지원될 예정이다.

또 정부는 ODA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코이카 현지사무소 등의 ODA 인턴을 지난해 475명에서 올해 623명으로 늘리는 한편, ODA 인력의 취업환경개선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을 통해 "올해 우리 ODA는 사상 처음 4조원을 넘어선 것은 2018년 3조원을 돌파한 지 불과 4년 만의 일"이라며 "지난 10년간 연평균 ODA 증가율은 세계 최고 수준에 이르렀다"고 평가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나라는 국민총소득(GNI) 대비 ODA 비율은 0.14%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29개 회원국 중 25위에 머무르고 있다"며 "유엔무역개발회의(UNCTAD)가 공인한 선진국으로서 우리 ODA는 개도국의 경제·사회 발전을 뒷받침하는 성장 사다리의 역할을 주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