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양자토론' 尹에 국힘 내부서도 "옹졸한 제안" 쓴소리

등록 2022.01.27 17:35: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법원 가처분 인용했는데 제3장소? 옹졸"
"윤석열, 어떤 형식 토론도 당당히 임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2.0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이 오는 31일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민주당 후보 간 양자토론 개최 입장을 고수하면서 당 내부에서도 쓴소리가 나왔다.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의 가처분 신청 인용으로 양자 TV토론이 무산됐음에도 우리 당이 또다시 방송사 아닌 제 3의 장소에서 양자토론을 하자고 제안한 것은 명분이 없을 뿐 아니라 토론을 회피하는 것처럼 보이는 옹졸한 제안"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원의 가처분 결정 취지가 방송사 토론회는 선거 영향이 크기 때문이라는 것인데, 그렇다고 해서 영향력이 작은 토론회를 하자는 제안은 옹색해 보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앞서가는 수권후보로서 어떤 형식의 토론도 당당히 임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리스크 면에서도 다자토론이 양자토론보다 유리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국민의힘 TV토론 협상단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31일 국회 회의관 혹은 제3의 장소를 잡아서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협상단장인 성일종 의원은 "법원 가처분결정 취지는 방송사 초청토론회가 선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것으로, 방송사 초청이 아닌 양자간 합의에 의한 토론회 개최는 무방한 것으로 판단된다"며 "기합의된 양당간 양자토론을 실시할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당과 정의당에선 즉각 반발이 튀어나왔다.

안철수 대선후보는 윤 후보를 향해 "법원의 결정이 있었는데도 그걸 무시한다는 것은 정말 민주주의에서 리더로서 자격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고,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도 "굿힘이라는 말까지 도는 국민의힘이 이번에는 무속인한테 양자토론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한테 유리하다는 점괘라도 받은 것이냐"라고 비꼬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