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네시삼십삼분, NFT 게임 및 신작 8종으로 글로벌 정조준

등록 2022.01.28 10:50: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FT 게임 2종…ING 프로젝트·프로젝트N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네시삼십삼분은 올해 NFT(대체불가코인) 게임 2종 및 신작 모바일·PC 게임 6종을 포함 총 8종의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네시삼십삼분이 선보이는 최초의 NFT 게임 ‘ING 프로젝트’(가칭)는 게임 내 경제 시스템과 장비 아이템 및 자원을 모두 블록체인으로 구현한 RPG(역할수행게임)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특히 게임 핵심 콘텐츠의 방향성을 커뮤니티 이용자의 의견과 투표(Voting)를 통해 업데이트하며, 이용자가 직접 참여하며 끊임없이 진화하는 탈중앙화 방식으로 제작될 예정이다.

‘프로젝트N’(가칭)은 블록체인 기반의 스포츠 NFT 게임이다. 육상과 조정 등 다양한 스포츠 경기를 통해 이용 자간의 경쟁을 즐기며, 매력적인 스포츠 선수들을 모으고 육성하는 종합 스포츠 게임으로 개발 중이다.

2분기 모바일 플랫폼 출시를 목표로 개발중인 ‘럼블 레이싱 스타’는 미국, 호주, 영국 등에서 유명한 잔디깍기 레이싱(Lawnmower Racing) 컨셉을 이용한 실시간 캐주얼 레이싱 게임이다. 다양한 트랙 아이템과 운전 스킬, 30종이 넘는 드라이버 캐릭터와 카트, 꾸미기 아이템을 통해 레이싱을 즐길 수 있다.

복싱스타: 매치3(Boxing Star : Match 3)는 전 세계 누적 다운로드 4500만을 자랑하는 네시삼십삼분의 ‘복싱스타’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제작된 실시간 PvP 퍼즐 게임이다. 복싱스타 특유의 타격감은 물론 긴장감 넘치는 실시간 이용자간대결(PVP) 퍼즐 매칭의 재미 또한 경험할 수 있다.

열차를 타고 떠나는 모험 이야기 ‘에로이카’(Erocia)는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에로이카’는 에픽크로니클, 에픽하츠로 유명한 20년 RPG명가 펀터스튜디오에서 개발 중이며, 인간과 드래곤의 후예 드란피스가 함께 공존하는 판타지 세계의 주인공이 돼 자신만의 이야기를 펼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약 30종의 영웅과 다양한 행동 패턴의 조합을 통해 퍼즐을 풀어가는 모험 컨텐츠를 제공한다.

최근 3차 글로벌 베타 테스트 참가자 모집을 진행한 PC FPS 게임 ‘크로우즈’도 막바지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크로우즈(CROWZ)'는 서든어택을 개발한 백승훈 사단이 준비하는 PC 오픈월드 슈팅 게임으로, 정체불명의 운석 낙하로 새롭게 발견된 자원 물질 '큐온(Q-on)'과 이를 쟁탈하기 위한 세력 전을 담은 미션 수행 게임이다.

더불어 작년 4월 출시 이후 구글플레이 인기 1위와 매출 9위를 달성해 좋은 성과를 보인 자회사 썸에이지의 모바일 게임 ‘데카론M’ 역시 글로벌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라타타스튜디오에서는 PC FPS 신작 ‘스카이스크래퍼(Skyscraper)’를 올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스카이스크래퍼’는 근미래의 북미 유명 도시를 모티브로 제작된 PC 플랫폼 기반의 슈팅게임이다. 하늘을 찌를 듯한 높은 건물을 뜻하는 ‘스카이스크래퍼’에서 뛰어내리는 윙수트 활공과 캐릭터의 이동 자유도를 극대화한 파쿠르 시스템, 게임 내 다양한 특수 장비와 탈 것 및 지형지물을 활용한 전략적 게임 플레이를 특징으로 내세우고 있다.

한성진 4:33 대표는 “올해 탈중앙화 방식을 적용한 정통 NFT 게임과 캐주얼, RPG 게임을 포함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선보이고, 유명 IP를 활용한 P2E 게임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모바일과 PC, 콘솔 등 플랫폼도 다변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유의미한 게임체인저로서 성과를 이루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