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귀화' 쇼트트랙 임효준 "중국이 좋다, 계속 이곳에 살 것"

등록 2022.01.29 20:06: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NS 통해 팬들 질문에 답변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해서 중국에 더 많은 메달을 안길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훈련 도중 동성 선수를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임효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2심 선고공판에서 무죄 선고를 받은 후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0.11.27.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중국 귀화를 택한 전 한국 쇼트트랙 국가대표 임효준(린샤오쥔)이 중국 생활에 무척 만족스러워했다. 향후 중국 쇼트트랙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임효준은 29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근황을 알렸다.

중국어로 인사를 건넨 임효준은 팬들이 보낸 질문 중 6개를 골라 답변하는 방식으로 소통을 진행했다.

임효준은 "중국어로 하고 싶었는데 아직 서투르다. 다음 영상에서는 중국어로 답변하도록 열심히 공부하겠다"고 말했다.

좋아하는 중국 음식과 가보고 싶은 곳 등에 대해 답변을 이어간 임효준은 "중국에 온지 11개월이 조금 더 지났는데 사람들 마음도 따뜻하고 중국이 좋다. 앞으로 계속 중국에 살 것"이라고 만족스러워했다.

이어 임효준은 "다만 아쉬운 점은 아직 내 집이 없다. 동료 선수들과 코치님들은 휴가 때 집으로 돌아가서 휴식을 취하는데 난 그러지 못해서 그게 가장 힘들다"고 소개했다.

줄곧 한국어로 이야기하는 것이 마음에 걸린 듯 임효준은 영상 중반 "팬들과 소통하고 싶은데 그러지 못해 내 자신이 답답하고 한심해서 중국어 공부를 최근 다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임효준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남자 15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쇼트트랙의 간판주자로 승승장구하던 임효준은 2019년 6월 훈련 중 동성 후배의 반바지를 잡아당겨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으로 자격정지 1년 징계를 받은 임효준은 2020년 6월 중국 귀화를 택했다. 해당 사건은 대법원으로부터 무죄 판결이 났다.

 임효준은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국제대회에 출전한 지 3년이 지나야 한다는 규정에 가로막혀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이 무산됐다.

임효준은 "비록 이번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하지만 앞으로 더 많은 기회가 있다. 열심히 노력하고 준비해서 중국에 더 많은 메달을 안기고 훌륭한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