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아이들 언어발달 늦을라'…서울시, 투명마스크 16만장 지원

등록 2022.05.29 11:15:00수정 2022.05.29 12: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 입모양 보이는 '서울형 투명마스크' 제작·지원
어린이집 영아반 교사 2만여명에게 1인당 8매 지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보육교사들의 마스크 의무착용 장기화로 인한 영아(0~2세)의 언어·인지·사회성 등 뇌 발달 지연을 예방하고자 입 모양이 보이는 '서울형 투명마스크'를 제작해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2022.05.29.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는 보육교사들의 마스크 의무착용 장기화로 인한 영아(0~2세)의 언어·인지·사회성 등 뇌 발달 지연을 예방하고자 입 모양이 보이는 '서울형 투명마스크'를 제작해 지원한다고 29일 밝혔다.

서울시는 "영아(0~2세)들은 보육교사들의 입 모양과 움직임의 모방을 통해 언어를 습득하는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전국 최초로 업무협약을 체결해 영유아의 뇌 발달, 교육지원 등 다양한 보육정책 분야에서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하고 '서울형 투명마스크'를 처음으로 선보인 바 있다.  

이번에 제작되는 '서울형 투명마스크'는 투명창 최대화, 영아들이 좋아하는 친숙한 색상, 스티커 활용, 거부감 최소화에 중점을 뒀다. 보육교사들이 착용하는데 편안한 규격과 코로나19 예방도 가능하도록 했다.

서울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소하고 있지만 감염에 취약한 어린이집은 방역지침에 따라 집중 관리해 영유아의 건강한 발달환경 조성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형 투명마스크'는 보육교사의 장기간 마스크 착용으로 영아의 언어·인지발달이 지연되고 있다는 전문가와 현장 목소리를 청취해 최우선 지원하게 됐다"며 "특히 올해는 어린이날이 지정된 지 100주년 되는 매우 뜻깊은 해로, 어린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