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종원, 국조실장직 고사…"尹정부에 누 되지 않기 위해 결단"(종합)

등록 2022.05.28 10:57:45수정 2022.05.28 12:07: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쯤에서 결단 내리는 게 좋다고 판단"
韓총리와 사전 조율 없었다…"내 결단"
尹 "그간 해오던 것 있다"…은행 정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윤석열 정부의 초대 국무조정실장 유력 후보로 거론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은 28일 국무조정실장 직에 대한 고사 입장을 밝혔다.

윤 행장은 이날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새 정부에 누가 되고 싶지 않다"며 많은 고민 끝에 이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윤 행장은 자신의 인사를 둘러싼 여당의 반대와 관련해 "이쯤에서 결단을 내리는 게 좋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덕수 총리와도 의견이 조율됐나'라는 질문에 "제 결단이다"며 "뉴스를 통해 이제 알게 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윤 행장은 한 총리를 비롯한 대통령실 관계자의 추천으로 장관급인 국무조정실장에 내정됐다. 

그러나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을 비롯한 국민의힘 내 반대 목소리가 대두되면서 그의 인선은 여권 내부의 갈등으로까지 이어졌다.

이같은 갈등에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지난 27일 취재진과 만나 윤 행장의 인사와 관련해 "(윤 대통령이) 양측 이야기를 듣고 있고, 고민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윤 행장은 이날 통화에서 시종일관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며 "제가 드린 말씀을 그대로 받아들여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권 의원의 발언들에 대해서는 "(특별한) 말을 드리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윤 행장이 국무조정실장 자리를 고사하면서, 당정 간의 갈등은 물론 '올스톱' 상황에 놓였던 기업은행도 다시 정상 운영될 전망이다.

윤 행장의 임기도 내년 1월 2일까지로 6개월가량밖에 남지 않아 행장직을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국무조정실장 내정설이 나왔다는 점에서 기업은행장직을 그대로 수행하기엔 부담스러울 것이란 관측도 많다.

이에 대해 윤 행장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기업은행은 그간 해오던 것들이 있다"이라며 "특별히 말씀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