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 "전당대회 대의원 비율 조정·국민여론 확대 필요성 논의"

등록 2022.06.23 23:31:2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책임 야당 면모 갖추기 위해 인물·컨텐츠 고민"
이재명·홍영표 14조 "현안·경제 대처 방안 토론"

associate_pic

[예산=뉴시스] 최진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6.23. myjs@newsis.com


[서울·예산=뉴시스] 이창환 여동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3일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권리당원·대의원 비율을 조정하고, 국민 여론을 확대하는 등 선거 룰 변경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의원 워크숍 분임토론을 마친 뒤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신 대변인은 "민주당 의원 155명은 15개 조로 나뉘어 분임토의를 진행했다"며 "의원들은 분임토의를 통해 앞으로 국민 여러분들께 당이 변화와 혁신을 확실하게 보여드려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이어 "먼저 당의 통합을 위한 차기 지도부 구성에 대해 진지한 토의가 이뤄졌다"며 "책임 야당의 면모를 갖추기 위해 인물과 컨텐츠를 어떻게 변화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을 나눴고, 전당대회를 준비해나가는 데 있어서 방향성에 대한 토론도 이어졌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당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 룰을 변화에 대한 논의와 함께, 권리당원과 대의원 비율의 조정, 전대에서 국민 여론을 확대할 필요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아프지만 외면할 수 없는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 패배 원인에 대해서도 깊은 토론을 바탕으로 반성과 성찰의 시간을 가졌다"며 "원 구성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국회 정상화를 이끌어낼 전략과 정기국회에 대비한 전략도 논의했다"고 말했다.

당권 유력 후보로 꼽히는 이재명 의원과 친문 핵심 홍영표 의원이 속한 '14조'와 관련해선 "특히 어려운 민생 경제를 극복하기 위한 국가 현안에 진지한 토론과 많은 부작용을 낳고 있는 가상화폐에 대한 대처, 나날이 어려워져 가는 경제에 대한 대처 방안에 대해 깊은 토론을 이어갔다"고 언급했다.

또 신 대변인은 "오늘 분임토의를 바탕으로 민주당의 나아갈 방향과 후반기 국회 운영 방안을 마련하고, 국민의 삶을 지키는 제1야당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현재 민주당 전대는 본투표에서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국민 여론조사 10%, 일반당원 5%의 반영 비율을 합산해 당락을 결정하고 있다.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강성 당원 지지층에서 우위에 있는 친이재명계에서는 권리당원 투표 반영 비율을 높이자고 주장하고 있으나, 의원 세력에서 강한 친문 비명계는 대의원 비율 축소에 난색을 표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표 등가성 문제를 바로잡고 국민들의 의사 반영 비율을 높이자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