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기업 '우후죽순'…전기차 충전 사업, LG도 가세

등록 2022.06.27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GS에너지와 손잡고 충전 전문업체 인수
전장 이어 모빌리티까지, 포트폴리오 강화
SK·현대차·한화·LS…대기업 진출 봇물 터져

associate_pic

LG전자가 지난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상업용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 2022에서 선보인 전기차 충전기 모습. (사진 = LG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전기차 충전 솔루션 시장에 대기업들이 속속 뛰어들며 판을 키우고 있다.

배럴당 100달러를 넘는 고유가 시대가 도래하면서 전기차 등 친환경차 수요가 급증하자 국내 시장 선점을 위해 앞다퉈 나서는 것이다. 여기에 앞으로 자율주행차, 스마트카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으로 영역을 확장하기 위한 포석으로도 읽힌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GS에너지, GS네오텍과 함께 전기차 충전기 전문업체 '애플망고(AppleMango Co.,Ltd.)'의 지분 100%를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을 맺었다. 2019년 설립된 애플망고는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설치하는 100㎾ 급속 충전기와 주택·아파트·마트 등에 놓는 7㎾ 완속 충전기 등을 제조하는 업체다. 특히 충전기 디자인과 설치 편의성을 대폭 향상한 슬림형 급속 충전기 설계 관련 독자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LG전자는 특히 에너지전문 사업지주회사 GS에너지와 협력해 전기차 충전 사업 확장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LG전자가 60%, GS에너지와 GS네오텍은 각각 34%와 6%의 지분을 취득한다. 두 기업은 이번 협력을 통해 전기차 충전 솔루션의 안정적 공급처와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연내 경기도 평택 LG디지털파크에 전기차 충전기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가정, 쇼핑몰, 호텔,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공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전기차 충전 솔루션은 최근 대기업들이 가장 눈독 들이는 시장 중 하나다. 글로벌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은 내년 550억 달러(약 70조 원)에서 오는 2030년 3250억 달러(약 410조 원) 규모까지 성장이 예상된다.

LG전자는 지난해 모바일, 올해 태양광 사업 철수를 결정한 이래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고심해왔다. 이번 전기차 충전 솔루션 사업 진출로 LG전자는 신성장 동력인 자동차 전장 사업과도 연계해 추진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차 관련 사업 포트폴리오도 확장될 전망이다. GS에너지도 지난해 국내 충전사업자 지엔텔과 함께 전기차 충전 서비스 합작법인 지커넥트를 출범한 데 이어 이번 협력을 통해 접점을 넓혀나갈 전망이다.

LG 외에도 SK그룹, 현대차그룹, 한화그룹, LS그룹도 전기차 충전 등 관련 사업에 진출을 서두르고 있다.

SK는 지난해 충전기 제조업체인 '시그넷EV(현 SK시그넷)'를 인수했다. 이후로 SK·SK에너지, SK E&S, SK렌터카 등 여러 계열사가 전기차 충전 사업에 진출한 상태다.

현대차그룹도 지난 4월 전기차 충전 서비스 플랫폼인 'E-CSP'(E-pit Charging Service Platform)를 출시했다. 초고속충전 브랜드 이피트(E-pit)를 앞세워 시장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화그룹에서는 한화큐셀이 '한화모티브(Hanwha Motiev)'라는 신규 브랜드를 론칭하고 전기차 충전 사업 대열에 합류했다. 한화모티브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시공부터 초기 컨설팅, 투자, 사업 운영, 유지보수를 아우르는 토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LS그룹도 전기차 관련 사업에 적극적이다. LS는 지난 4월 'EV 충전 인프라 구축과 운영 사업 개발'을 위해 신규 법인 LS E-Link(엘에스이링크)를 E1과 공동 투자해 설립했다. LS전선∙LS일렉트릭 등 국내 1위의 전력 솔루션과 E1의 가스 충전소 운영의 노하우(Know-how)가 시너지를 만들어 차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갖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