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기부, '기업리스크 대응 TF' 신설…차관 주재 첫 회의

등록 2022.06.29 14:35: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복합위기 우려 사전 대응을 위해 유관기관 협업
분야별 업계 동향과 리스크 요인 점검·대응 마련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9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에서 열린 기업리스크 대응 TF 킥오프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2022.06.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권안나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는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처한 리스크 진단과 그에 따른 선제적 대응을 위해 '기업리스크 대응 태스크포스(TF)'를 신설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29일 밝혔다.

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국제유가 및 원자재 가격 오름세가 지속되는 등 전 세계적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심화되고 있다. 미국(8.6%), 유로존(8.1%) 등 주요국의 5월 물가는 시장의 기대를 상회하면서 큰 폭으로 상승했고, 국내 물가도 지난 5월 5.4%를 기록한 데 이어 상방 압력이 계속되고 있다.

이 같은 물가상승 압력은 미국의 자이언트 스텝(6.15, 0.75%포인트↑) 뿐만 아니라 국내 기준금리(1.75%)의 상승을 촉발했고, 이는 중소기업·소상공인 회복에 어려움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게 중기부의 판단이다.

실제로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발표한 2022년 7월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대비 4.6포인트 하락한 81.5로, 2개월 연속 하락함과 동시에 전월보다 그 하락폭이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중기부는 이 같은 일련의 상황이 국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만큼,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기업리스크 대응 TF'를 신설했다. 조주현 중기부 차관이 팀장을 역임한다.

이번 개최된 킥오프 회의에서는 TF 운영계획과 주요 경제 및 정책대상별 동향과 리스크를 점검하고, 중소기업·소상공인의 현재 상황과 대응 필요성 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

조 차관은 회의에서 "최근 대내외 불확실성 확대로 상당 기간 고물가・성장둔화 등 복합위기 상황이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며, 이에 따라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도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기업리스크 대응 체계를 긴밀히 유지하고, 어려움이 예상되는 중소기업 분야에 대한 선제적 점검과 진단, 현장애로 과제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차질 없이 이행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기부는 향후 기업리스크 대응 TF를 매주 개최할 예정이다. 금융, 수출·판로, 노동·인력, 창·폐업, 소상공인 등 중소기업 관련 분야별 리스크를 점검하고 선제적 대응방안을 모색해 나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mymmn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