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차, 6월 총 8009대 판매…전년比 5.8% 감소

등록 2022.07.01 15:38:4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전년 동원 대비 감소

associate_pic

뉴 렉스턴 스포츠 칸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쌍용자동차는 지난 6월에 총 8009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는 4585대, 수출은 3424대다.

이 같은 실적은 수출물량 증가세가 이어지며 지난 3월 이후 4개월 연속 8000대 판매를 넘어선 것이다. 하지만 반도체 등 부품 수급 제약으로 인해 전년 동월 대비로는 5.8% 감소했다.

다만, 수출 회복세에도 불구하고 부품 수급 제약이 지속되면서 수출은 1만대 이상의 선적 적체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수출 위주 운영에 따라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9.9% 감소했지만, 전년 누계 대비로는 5.8% 증가한 상승세를 유지하며 회복세를 유지하고 있다.

쌍용차측은 "신차 토레스가 사전계약 첫날 역대 최고 기록을 수립한 이후 지난 27일 기준 2만5000대를 넘어서면서 하반기 판매전망을 밝게 했다"고 했다. 

특히 지난달 4000대를 돌파하며 6년 만에 월 최대 실적을 나타냈던 수출은 3424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월 대비 23.2%, 누계 대비로도 42.7%의 큰 폭의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부품수급 제약에도 불구하고 상반기 판매가 전년 누계 대비 18.3% 증가하는 등 완연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신차 토레스의 안정적인 양산 체계 구축을 통해 하반기 판매물량을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