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박지현 "내 뒤엔 아무도 없다…진정한 개혁은 책임 인정부터"

등록 2022.07.01 20:44:18수정 2022.07.01 20:5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조유나양 죽음에 성명 나올만한데 그러지 않아"
"민형배 복당은 안돼…그것이 책임을 지는 정치"
"박지현 뒤에 이광재 있다는 말은 불순한 의도의 소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그린벨트 결과 공유 파티 '용감한 여정'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7.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조유나양 일가족 사망 사건과 관련해 민주당의 책임을 거론한 것을 놓고 당내 비판이 나온 데 대해 "모든 정치인은 민생을 말하지만 진정한 민생 개혁은 책임을 인정하면서 시작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5년간 국가를 운영했던 민주당이 조양 가족 죽음에 큰 책임을 느끼고 있 앞으로 복지국가를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하는 성명이 나올만한데 그러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장경태 의원께서 검찰개혁 법안 강행 처리 과정에서 꼼수탈당을 했던 무소속 민형배 의원의 복당을 촉구했다. 국민의 시선은 개의치 않는 것 같다"며 "편법을 관행으로 만들어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던 일에 대한 책임과 반성도 찾아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을 보고 정치를 하는 건지, 팬덤의 비위를 맞추려고 정치를 하는 건지 알 수 없다. 내로남불과 온정주의와 팬덤정치 때문에 세 번이나 선거에 지고 말았다"며 "민형배 의원의 복당은 안된다. 그것이 책임을 지는 정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박지현 뒤에 이광재가 있다는 말을 만들어 내는 사람들이 있다. 그냥 웃고 넘기려 했지만 많이 퍼진 것 같아 말씀드린다"며 "불순한 의도로 만든 소설일 뿐이다. 반성하고 쇄신하자는 저의 주장을 계파싸움으로 몰아가려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박지현 뒤에는 아무도 없다. 함께하는 청년과 좀 바꿔보라는 민심만 있을 뿐"이라며 "사실이 아니라 소설을 갖고 돈을 버는 유튜버들이 그렇게 많은 줄 몰랐다. 이들이 어떻게 우리 정치를 병들게 하는지도 똑똑히 알게 됐다"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제 뒤에 누가 있다는 말은 민주당의 청년정치에 대한 모독이다. 나이가 어리면 배후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은 꼰대식 사고"라며 "청년이 꿈을 가질 수 있는 청년 정치를 청년 스스로 책임지고 하겠다는 우리가 누구의 지시를 받을 리 없다"고 했다.

그는 "잘못했으면 사과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혁신을 할 수 있다. 비판과 토론을 사라지게 만드는 팬덤에 빠지면 책임정치가 불가능하다"며 "반성과 쇄신을 말하는 사람에게 누군가 배후가 있다고 뒤집어씌우는 수준이라면 혁신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