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 한미일 3각 압박에 "핵전쟁 발발 위험 조성"(종합)

등록 2022.07.03 09: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北외무성 대변인 문답 형태 입장
"냉전 종식 이래 가장 엄중 위기"
국방 강조…"국권·국익·영역 수호"
"최대 핵보유국 美 위협" 정당화
'일극 질서 종말' 푸틴 선언 지지
"패권 망동, 美로 인해 평화 위협"

associate_pic

[마드리드=뉴시스] 전신 기자=지난달 29일(현지 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마드리드 이페마(IFEMA)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한미일 정상회의를 하고 있다. 2022.06.29.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나토 정상회의 계기 한미일 3자 회의를 지적하고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됐다"는 비난 입장을 냈다.

또 '다극 질서' 구축을 선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선언을 지지하고 나섰다. 진영 대립 분위기가 심화되는 정세 아래 중국, 러시아 연대를 강화하는 일환으로 보인다.

3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 문답 형태로 한미일 3자 회의에 대해 "미국과 추종 세력들이 나토 수뇌자 회의 간 반공화국 적의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라고 밝혔다.

또 한미일 연합군사훈련 등 대북 공동 대응 방안 논의를 지적하고 "미국과 추종 세력들은 나토 수뇌자 회의에서 채택된 새로운 전략개념이란 데도 우리의 자위적인 국방력 강화 조치를 걸고드는 적대적 문구를 박아 넣었다"며 비난했다.

아울러 "미국이 유럽의 군사화, 아태 지역 나토화를 실현해 러시아와 중국을 동시에 억제, 포위하려는 기도를 추구하고 있으며 3각 군사 동맹을 그 실현을 위한 중요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게 명백해졌다"고 주장했다.

특히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무모한 군사적 책동으로 인해 유럽, 아태 지역에서 핵전쟁이 동시에 발발할 수 있는 위험한 상황이 조성됐다"며 "국제 평화와 안전은 냉전 종식 이래 가장 엄중한 위기에 처하게 됐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세는 조선반도(한반도)와 국제 안보 환경의 급격한 악화 추이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국가방위력 강화의 절박성을 더해준다"고 군사 행보 당위성을 강조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지난달 11일 북한 조선중앙TV는 같은 달 8~10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8기 5차 전원회의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갈무리) 2022.06.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그러면서 "미국과 추종 세력들의 적대 행위로부터 초래되는 위협에 대처해 국권과 국익, 영역을 믿음직하게 수호해 나갈 것"이라며 "조선반도와 지역 평화, 안전 보장을 위한 책임적 사명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북한이 안보 분야 한미일 3각 협력 강화에 대해 외무성 대변인 수준의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문답 형식으로 비난 주장을 전개한 것은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9일(현지 시간) 한미일 정상은 3자 회의을 통해 3각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핵심 의제는 '북핵'으로 안보 협력을 통한 대북 견제, 압박에 공감이 이뤄졌다는 평가가 있다.

북한은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대한 지적과 함께 핵 활동 등 군사 행보를 정당화하기도 했다.

북한 외무성은 전날 조철수 국제기구국장 문답 형태 게시물에서 "우리의 국방력 강화 조치는 세계 최대 핵보유국이며 국제 평화, 안전 파괴자인 미국 위협으로부터 국권, 국익 수호를 위한 정당하고 합법적 자위권 행사"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국가 존엄과 국권 수호를 위한 정의의 길에서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G7은 국제사회를 선도할 능력도, 다른 나라들에 훈시할 권한도 없다"고 지적했다.

associate_pic

[상트페테르부르크=AP/뉴시스] 지난달 17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06.17.

북한은 국제정치에서의 일극 질서 시대 종말을 언급한 푸틴 대통령 선언에 대해 "세계가 겪고 있는 현 정치경제적 혼란 근원에 대한 옳은 분석 평가"라면서 연대 주장도 내놓았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6월17일(현지 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경제포럼(SPIEF) 연설에서 미국 주도의 단극 질서는 끝났다고 했다. 국제질서 재편 의지를 선명하게 내놓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6월30일(현지 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국제법률포럼 화상 연설에서도 다극 질서를 강조했다. 그러면서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 5개국) 확대 등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조선중앙통신은 김유혁 국제정치연구학회 연구사 명의 게시물에서 미국, 서방이 일방적 세계 질서를 강박하고 있다면서 "특히 우리나라, 러시아, 중국 등을 그 질서 수립의 주된 도전 세력으로 지목하고 전례 없는 고립 압박 공세를 편다"고 밝혔다.

아울러 나토 정상회의에서 이뤄진 러시아, 중국 비난에 반발하고 "국제법 위에 저들 규정, 질서를 올려놓고 그대로 따를 것을 강요하는 것이야 말로 패권주의적 망동의 극치"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미국과 서방의 패권주의적 대외 정책으로 세계 평화, 안정은 갈수록 엄중 위협 당한다"면서 러시아의 강경 태도를 "불가피한 선택"이자 "패권주의자들이 떠드는 규정에 기초한 세계질서 저지 파탄을 위한 정의의 조치"라고 다뤘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