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워풀대구페스티벌' 3년 만에 귀환

등록 2022.07.03 21:07: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구=뉴시스】대구 컬러풀 페스티벌 축제가 열린 대구 중구 동인동 국채보상로 일대에서 참가팀들이 개막을 알리는 프리 플래쉬몹을 하고 있다. 뉴시스DB. 2022.07.03.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아시아 최대 거리 퍼레이드 축제가 더욱더 새롭게 변신한 '파워풀 대구페스티벌'이 오는 8일 전야제를 시작으로 9일~10일 국채보상로(중앙네거리~종각네거리) 일원에서 뜨거운 축제의 막을 올린다.

‘다시 축제로! Festival is back’이란 슬로건 아래 3년 만에 개최되는 이번 축제는 대규모 시민퍼레이드와 도심 스트리트 콘서트 그리고 거리예술제를 통해 다시 한번 대구의 도심을 점령할 예정이다.

축제의 핵심 키워드는 ‘땀’, ‘더위’, ‘열정’으로, 시민들의 ‘열기’로 가득 찬 뜨거운 도시 속 대로(大路)를 화려한 퍼레이드와 다양한 워터 퍼포먼스 등을 통해 ‘시원’하게 채운다.

먼저 8일 오후 7시 구 중앙파출소 앞에서 펼쳐지는 ‘전야제’에서는 일부 해외 퍼레이드팀의 공연을 먼저 만나볼 수 있으며, 국내 스트리트댄스 경연대회에서 탑클래스에 오른 비보이 크루가 국가대표급 퍼포먼스 등을 통해 축제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다.

9일 개막식에는 250만 대구시민을 대표하는 250명의 시민퍼레이드 팀을 선두로, 해외참가팀과 비경연참가팀 등 2000여 명이 함께하는 대형 퍼레이드가 펼쳐진다.

이와 함께 참가자 전원이 진행하는 플래시몹은 개막식만의 또 다른 묘미로, 대구의 새로운 도약과 자유와 활력이 넘치는 대구를 대구시민과 함께 표출한다는 데 의미를 담고 있다.

본격적 축제 기간인 9~10일에는 대구의 도심을 식히는 ‘열중(熱中) 쉬어!’라는 프로그램으로 가장 뜨거운 도심의 한낮에 500m의 8차선 대로를 개방해 힐링 음악과 함께 ‘쉼’의 가치를 시민들에게 제공하면서 시작한다.

또한 국채보상로 5개 구간에서 마술과 저글링 등 국내외 50여개 전문 거리공연단의 ‘거리예술제’와 함께 축제의 열정으로 뜨겁게 달궈진 도로를 시원하게 식혀줄 ‘워터 퍼레이드’,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공원에서는 지역 동호인의 버스킹 등으로 도심 전역을 축제의 장으로 변신시킨다.

축제의 하이라이트인 ‘퍼레이드’는 국내외 80여 개 팀이 참여해 양일간에 걸쳐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해외에서는 세계적인 퍼레이드에서 우승한 5개 팀과 인도네시아, 태국, 몽골 등 10개팀이 참여하고 국내에서도 70여개팀이 참여한다.

퍼레이드 경연 후에는 양일간 대규모 도심 스트리트 콘서트가 펼쳐진다. 9일에는 디제이요 ‘아스터&네오’와 ‘노라조’의 ‘파워풀나이트’가 진행되고 10일(일)은 퍼레이드 시상식과 함께 ‘폐막식’ 후 ‘노브레인&크라잉넛’의 ‘스트리트 펑크쇼’가 펼쳐지면서 여름밤 도심 뜨거운 페스티벌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

김종한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3년 만에 개최되는 도심 축제인 파워풀 대구페스티벌을 통해 코로나19로부터 소중한 일상을 회복한 시민들이 모처럼 마음껏 즐기며 힐링하는 시간을 보내고, 시민의 뜨거운 열정을 담아 대구가 새롭게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