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농심켈로그, 하이브리드 근무제 실시…"재택·출근 병행"

등록 2022.07.04 09:18: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농심켈로그가 서울 사무소에 근무하는 임직원 대상으로 재택 근무와 오피스 근무를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근무제도인 '로케이트 포 유어 데이(Locate for Your Day’)' 전면 실시한다고 4일 밝혔다.

이 제도는 켈로그의 글로벌 HR 프로그램으로 오피스 근무와 재택 시스템을 혼합한 것이다. 엔데믹 시대를 맞아 최근 4월에 미국과 캐나다에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한국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이후인 지난 20일부터 공식적으로 하이브리드형 업무 체제를 실시 중이다.

농심켈로그는 일주일의 반은 재택근무를 기본으로 하고, 각 팀별 상황에 맞춰 주중 나머지 요일에는 고정 출근 요일을 조정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직원들은 고정 출근 요일 외에 최대 50% 시간의 근무 장소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특히 육아를 병행하는 직원들을 위해 오전 8시부터 10시까지 원하는 시간에 탄력적인 출근이 가능하도록 8시간 근무 후 퇴근하는 자율 출근제도 병행한다. 이는 사무실 출근 외에 재택근무 시에도 적용된다.

농심켈로그가 하이브리드 근무 방식을 도입한 이유는 직원들의 유연한 근무 환경을 보장하며 업무 몰입도와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실제로 임직원들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임시로 운영해오던 해당 제도에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농심켈로그에서 8년차 워킹맘 직원은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면서 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업무가 가능해 아이도 돌보고 업무 효율성도 높아졌다"고 전했다.

5년차 직원은 "사무실과 집 사이 거리가 있어 출퇴근 시간에 대한 부담이 있었는데, 하이브리드 근무제 시행 이후 이런 부담감이 많이 완화됐다"며 "재택근무를 할 때는 집 근처에서 운동이나 취미 등 자기 계발을 위한 시간 투자가 가능해졌다"는 소감을 밝혔다.

정인호 농심켈로그 대표이사는 "새로운 하이브리드 근무 제도는 신뢰를 바탕으로 직원들의 자율성을 존중하며 유연한 기업 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며 "기존 재택근무 운영 과정에서 얻은 노하우와 원격 근무 툴을 적극 활용해 하이브리드 근무제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