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승겸 신임 합참의장, 北 무장공비 사살 이력

등록 2022.07.04 13:04:40수정 2022.07.04 14:11: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육사 출신 합참의장 이명박 정부 후 처음
은하계곡 대간첩 작전서 을지무공훈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부는 25일 합동참모의장, 각 군 참모총장, 한미연합사령부 부사령관 등 7명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은 합동참모의장에 내정된 김승겸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사진=국방부 제공) 2022.05.2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4일 정식 임명된 김승겸 신임 합동참모의장은 북한 무장 공비 사살 이력 등을 가진 군 내 대표적인 강경파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김 의장 임명을 재가했다.

김 의장은 육군사관학교 42기로 연합사 부사령관, 육군참모차장, 3군단장, 연합사 작전참모부차장 등을 역임한 연합·합동작전 분야 전문가다. 국방부는 "군인 정신과 사명감이 충만하고 성품이 강직하며 탁월한 업무 능력과 열정 등을 고루 갖춘 장군"이라고 평가했다.

합참의장에 육사 출신이 발탁된 것은 이명박 정부 당시 정승조 합참의장(2011~2013년) 임명 이후 11년 만이다. 박근혜·문재인 정부에서는 해·공군, 학군(ROTC)·3사 등 비육사 출신들이 합참의장으로 임명됐다.

김 의장은 한국군 현역 장성 중 유일한 무공 훈장 수훈자다.

그는 1992년 5월 3보병사단(백골부대) 13중대장 시절 비무장지대 군사분계선을 넘어온 북한 무장 공비 3명을 사살한 은하계곡 대간첩 작전에 참여해 을지무공훈장을 받았다. 김 의장이 이끌던 중대가 3명 중 2명을 사살했다. 나머지 1명은 도주했다가 차단 작전을 하던 인접 중대에 의해 사살됐다.

이 때문에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예상되는 북한의 다양한 군사적 도발에 대응할 적임자라는 평이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