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北선전매체, 비방 강화 뚜렷…尹정부에 "반통일 세력"

등록 2022.07.05 11:56: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7·4 성명 언급…"외세 추종, 공조 매달려"
"민족 이익 외세에 팔아"…전쟁 언급 등
6·25엔 "美와 이승만 도당 일으켜" 왜곡
한미 초계 비행 반발…"식민 노복 객기"
"선제타격, 美독점물 아닌 것 인정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 선전매체가 우리 정부를 '반통일 세력'으로 지칭하면서 맹비난했다. 최근 북한은 한미 연계, 연합 군사훈련 등에 대해 강한 반감을 드러내면서 뚜렷하게 비방 빈도, 수위를 강화한 모습이다.

5일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7·4 남북 공동성명 50주년을 언급하고 "조국통일 근본 원칙엔 변화가 있을 수 없다"며 "3대 원칙에 정면 배치되는 사대, 동족대결, 북침 전쟁 책동은 민족 규탄, 배격을 면치 못한다"고 주장했다.

먼저 자주 원칙에 대해 "통일을 외세 의존하거나 간섭 없이 자주적으로 해결해 나가야 한다는 원칙"이라며 "그러나 남조선(한국) 반통일 세력들은 외세 의존을 명줄로 삼고 외세 추종, 외세 공조에만 지독스럽게 매달렸다"고 비난했다.

또 "지금 권력 자리에 올라앉은 윤석열 패당 역시 사대의식으로 얼룩진 외세 의존 정책을 집요하게 추구하면서 민족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으려 한다"며 한미, 한일 연계 행보를 지적했다.

평화통일 원칙에 대해선 "이를 구현하지 못하면 북남 사이 불신, 대결이 첨예화되고 그로 인해 어떤 우발적 사소한 군사적 충돌이 전쟁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어부지리를 얻을 것은 외세 뿐"이라고 했다.

이어 "극도로 무모한 북침 전쟁 광기는 윤석열 패당이 권력을 잡은 후 최절정으로 치닫고 있다"며 "남조선과 그 주변에 수시로 감행되는 각종 북침 전쟁 연습을 단호히 배격하는 길이 평화를 지키는 길"이라고 했다.

associate_pic

또 민족대단결 원칙을 거론하고 "남조선 역대 반통일 세력은 이를 거부했다"며 "윤석열 패당 역시 자유민주주의 통일 기반 조성, 멸공, 공산 세력을 떠들면서 민족 화해, 단합을 주장하는 애국세력 투쟁을 범죄시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나아가 "반통일 세력 책동을 그대로 두고선 민족대단결을 실현할 수 없다"며 "통일 주체가 강해지면 발악적 책동을 짓부시고 민족 숙원인 조국통일 위협을 성취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다른 게시물에선 우리 6·25 72주년 기념식을 언급하고 "반공화국 대결 분위기를 고취했다"며 "패전을 승전으로 둔갑시키고 한미 연합 초계비행이란 것도 연출했다"고 지적했다.

또 "조선전쟁이 미국과 그 하수인인 리승만 도당에 의해 일어났고 조선 인민이 세계 최강을 자랑하던 미제의 거마한 콧대를 꺾어 놓고 내리막길 시초를 열어 놓은 전쟁이란 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왜곡했다.

아울러 "힘에 의한 평화, 한미 동맹 따위를 운운하며 비행 놀음까지 연출해댄 윤석열 패당의 추태는 식민지 노복의 객쩍은 호기, 범 무서운 줄 모르는 하룻강아지의 졸망스러운 행동"이라고 비방했다.

associate_pic

그러면서 "아마 남조선 사회에 만연하는 전쟁 공포증을 덜어보려 객기를 부려대는 것 같은데 그야 말로 삶은 소대가리가 앙천대소할 노릇"이라며 "그런다고 군사적 열세나 미국의 전쟁 하수인, 총알받이 신세가 가려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다른 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장단기 대북 군사 대비 태세 조정'을 조명하면서 "미 블링컨이 발언을 늘어놓자 철저한 친미주구인 박진이 되받아 외워대며 상전과 함께 신속, 단호히 나설 것이라고 떠들어 댔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미 행보 배경에 대해 "선제타격이 미국 독점물이 아님을 인정해야 하는 처지에 빠진 상태에서 강화되는 불가역적 물리적 힘에 의해 언제 무자비한 군사 보복을 당할지 몰라 항시 공포증에 시달리는 것"이라고 평했다.

더불어 "조선반도 지역 정세를 전쟁 접경으로 치닫게 하는 주범은 미국과 남조선 호전광들"이라며 "장단기 대북 군사 대비 태세 조정 따윈 위력하고 다종화된 지상, 공중 무기 체계들 앞에서 휴지장 신세를 면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