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쌍용차 새 주인' 곽재선 KG 회장 "구조조정 없을 것"(종합)

등록 2022.07.05 13:09:02수정 2022.07.05 13:5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백동현 기자 = 5일 오전 인천 중구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축사하고 있다. 2022.07.05.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쌍용자동차의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의 곽재선 회장은 5일 쌍용차 구조조정 여부에 대해 일축했다. 또 인수자금 조달에 대해서도 "문제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 회장은 이날 오전 인천 영종도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토레스' 신차발표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곽 회장은 자금 조달과 관련해 "준비가 돼있으니 별 걱정 안 해도 될 것"이라며 "여러 구성원들이 힘을 합쳐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향후 구조조정 가능성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 없다"며 "제가 쌍용차 회장으로 취직한 것으로 생각해 달라"고 했다. 채권단의 동의 여부에 대해서도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현대차 등 경쟁사와 관련해서는 "경쟁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동업자라고 생각한다"며 "쌍용차도 현대차를 따라 해외 진출을 많이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백동현 기자 = 5일 오전 인천 중구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정용원 쌍용자동차 관리인이 축사하고 있다. 2022.07.05. livertrent@newsis.com

곽 회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쌍용차에 참여하게 된 마음가짐은 사명감을 뛰어넘는 소명감이었다"며 "직원들에게 아마 쌍용차가 제 인생에 마지막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영자의 시간이 될 것 같기도 하다고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기업은 세 가지 정도 존재 이유가 있다. 하나는 좋은 제품을 만들어 세상에 가치 있는 일을 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그 기업의 구성원들이 행복하게 사는 삶의 터전을 만드는 것, 세 번째는 믿고 맡긴 투자자들의 신뢰에 보답하는 일"이라며 "그동안 쌍용차는 세 가지가 다 조금씩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힘을 합쳐 이 세 가지 삼발이를 다 지탱하는 그런 회사를 만들고 싶다"며 "지금까지 잘해왔듯이 쌍용차도 반드시 멋진 회사로 다시 태어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 "2024년 하반기 전기 픽업트럭 출시"

이날 정용원 쌍용차 관리인은 "2024년 하반기에는 대한민국 어떤 자동차 회사도 도전하지 않았던 전기 픽업을 출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 백동현 기자 = 5일 오전 인천 중구 네스트호텔에서 열린 '쌍용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정용원(왼쪽) 쌍용자동차 관리인과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악수하고 있다. 2022.07.05. livertrent@newsis.com

아울러 "내년 하반기에는 중형급 SUV 전기차를 출시할 것"이라며 "가격·성능·품질·디자인 모두 다른 동급 모델을 월등히 능가하는 혁신적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2024년 중반에는 코란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KR10이라는 프로젝트를 출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 관리인은 또 "향후 2년 이내에 쌍용차는 옛 SUV 명가의 지위를 회복할 것"이라며 "확실히 경영정상화를 이뤄낼 것"이라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