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하철 휴대전화 폭행녀' 오늘 1심 선고…실형 구형

등록 2022.07.06 06:00:00수정 2022.07.06 07:2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이어 올해 지하철에서 승객 폭행한 혐의
검찰, 징역 2년 구형…피해자 측과 합의 못 해
피고인 "따돌림 오래 당해…죄송하고 반성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하철 9호선 폭행 영상. 2022.03.17. photo@newsis.com (사진=유튜브 캡처)

[서울=뉴시스]정유선 기자 = 서울 지하철에서 60대 남성의 머리를 휴대전화로 때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여성의 1심 선고가 6일 나온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8단독 전범식 판사는 이날 오후 2시30분 특수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20대 김모씨의 선고 공판을 진행한다.

검찰은 앞선 결심공판에서 "위험한 물건을 휴대해 상해를 가한 점, 피해자와 합의 이뤄지지 않은 점, 다수 피해자에게 폭력 행사한 점을 고려해달라"며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김씨는 지난 3월 밤 가양역으로 향하는 지하철 9호선 내에서 60대 남성 B씨와 시비가 붙자 휴대전화로 머리를 여러 차례 가격한 혐의로 4월 처음 기소됐다.

당시 술에 취한 김씨가 전동차 내부에 침을 뱉자 B씨는 가방을 붙잡으며 내리지 못하도록 했고, 이에 격분한 김씨가 "나 경찰 빽있다", "더러우니까 손 놔라" 라고 소리 지르며 폭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이 사건은 지난달 선고가 예정됐으나 검찰이 폭행 혐의를 추가로 기소해 사건이 병합되면서 변론이 재개됐다. 김씨는 지난해 10월에도 지하철 1호선에서 한 승객과 다투는 과정에서 가방과 손 등으로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김씨 측은 이러한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하면서도 합의를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재판부에 피력해왔다. 또 과거 따돌림을 오랫동안 당했다는 점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씨는 최후진술에서 "정말 죄송하고 많이 반성하고 있다"며 "최근에 정신적으로 치료나 진료를 받았어야 하는데 생각을 못 했다"고 선처를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am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